주차장보안관

Home > 주차장보안관
Home > SSG DAILY/PRESS
주차장 보안관 배치 후 안전사고 34.1% 감소, 고객의 소리 격려글도 이어져
안전한 마트 만들기 노력 통했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의 ‘주차장 보안관’ 제도가 안전한 마트 만들기의 1등 공신으로 거듭나고 있다. 이마트는지난해 5월 경찰청과 ‘주차장 보안관 도입 협조에 관한 MOU’를 체결 후 점포에 주차장 보안관을 배치하며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주차장 보안관은 퇴직 경찰관을 중심으로 구성된 주차장 전담인력으로, 장기간의 경찰 근무경험 동안 축적된 노하우 및 상황대처 능력을 활용해 주차장 내 범죄 및 안전사고 예방활동을 담당한다. 이마트의 주차장 보안관 운영 점포는 작년 말 기준 94개로 늘어났으며 올 들어 32개점이 추가돼 현재 전국적으로 126개점까지 확대된 상태이다. ※126개점: 임차/분양 점포를 제외한 이마트 자가점 전 점포
 

 
이마트가 주차장 보안관 제도 도입 효과를 파악하기 위해 16년 6월부터 1년간 주차장 내 안전사고 발생현황을 분석한 결과 가해미상 차량훼손, 방치카트 충돌, 낙상 등 안전사고는 전년 동기 305건에서 201건으로 34.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주차장 보안관 제도가 자리를 잡으면서 이마트 전체 고객의 70%를 차지하는 여성 고객을 중심으로 주차장 보안관에 대한 격려•칭찬 글도 이어져 매달10건 내외의 긍정적인 고객의 소리(VOC: Voic Of Customer)가 접수되고 있다.

 

 

한편, 이마트는 2015년 수립한 ‘주차장 범죄예방 종합개선계획’을 바탕으로 안전한 마트를 만들기 위한 추가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마트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주차장 조도개선, CCTV 및 비상벨 추가설치 등에 3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특히, 올 하반기에는 24개 점포를 대상으로 고효율 LED조명 교체에 나서 어두운 조명에 기인하는 잠재적 안전사고를 원천 차단한다는 계획이며, 16개 점포에는 CCTV를  추가로 설치해 사각지대 해소에 나선다.

 

 

고객이 몰리는 하절기 휴가철을 맞아 안전관리 활동도 강화한다. 이를 위해 오는 점내에 사고예방 현수막, 안전사고 예방안내 고지물을 부착하고 지속적인 위기대응 훈련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김맹 이마트 인사담당 상무는 “주차장 보안관 운영과 지속적인 주차장 시설개선 활동을 통해 잠재적 범죄•안전사고 요인을 줄여온 결과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향후에도 고객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한편 안전하고 편안한 쇼핑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7.07.31 (월)

Home > SSG DAILY/LIVE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하는 SCS뉴스
5월 셋째주
SCS 뉴스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해드리는 SCS뉴스 입니다.


2016년 5월 셋째주 SCS뉴스, 경찰청과의 주차장 안전확보 MOU체결, 전통시장 먹거리 발굴 등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이마트의 뜻깊은 활동과 시원한 먹거리로 여름을 준비하는 신세계그룹의 다양한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그리고 국내 최대규모로 와인장터를 개최하는 이마트 소식부터 ‘정시 퇴근의 날’ 운영을 시작한 신세계인터내셔날, 쓱페이크리에이터 공모전을 진행하는 신세계아이앤씨까지, 한 주간의 다양한 신세계그룹의 소식을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퇴직 경찰관 출신 주차장 보안관 배치
치안 사각지대 해소 나선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퇴직 경찰관 출신의 주차장 보안관을 현장에 배치해 치안 사각지대 해소에 나섰습니다.


이마트와 경찰청은 5월 11(수) 오후 2시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와 강신명 경찰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주차장 보안관 도입 협조에 관한 MOU’를 체결했습니다.


주차장 보안관이란 퇴직 경찰관을 중심으로 구성된 이마트 주차장 전담인력으로, 다년의 경찰 근무경험간 축적된 노하우와 상황대처 능력을 바탕으로 주차장 내 순찰을 통해 범죄 및 안전사고 예방활동을 담당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은평점, 가양점, 가든파이브점 등을 시작으로 6월부터 전국 125개 점포에 대해 주차장 보안관을 순차적으로 확대 운영합니다.


또한, 이번 MOU를 통해 주차장 보안관을 배치할 뿐만 아니라 관할서 산하 범죄예방진단팀(CPO: Crime Prevention Officer) 주관 시설진단 및 미흡사항 보안, 지구대 핫라인 유지, 112순찰차 순찰 실시 등 협력치안 구축방안을 모색합니다. 이마트는 주차장 보안관 도입 및 취약시간대 순찰 강화로 사고예방 강화와 퇴직 경찰관에 대한 일자리 창출 효과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계획입니다.



주차장 사고예방 강화, 퇴직 경찰관 일자리 창출 등 일석이조 효과 기대돼





한편, 이마트가 이렇게 주차장 보안관까지 도입하며 선제적 주차장 안전관리에 나서게 된 것은 최근 대형마트 주차장 내에서 발생한 강•절도 등 강력사건에 대한 고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이마트를 만들기 위함입니다.


이를 위해 지난 3월 1일부터 2개월간 지역별 표본 점포 4개점(은평, 연제, 구로, 전주)을 선정해 주차장 보안관을 시범운영했으며, 기존 안전 도우미들과의 협업체계 및 순찰방법 등에 대한 보완작업을 완료했습니다.


이마트는 이외에도 지난해 11월 ‘주차장 범죄예방 종합개선계획’을 수립하여 주차장 조도개선, CCTV 및 비상벨 추가설치 등에 30억원 가량을 투자하는 등 고객 안전을 위한 주차장 시설개선에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해 오고 있습니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는 “대형마트 주차장이 치안 사각지대라는 인식을 해소하고 안전한 이마트를 만들기 위해 경찰청과 손잡고 주차장 보안관 제도를 도입하게 되었다”며 “향후에도 고객들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보안 및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는 이마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