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장

Home > 주차장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일렉트로 하이퍼 차져 스테이션’ 오픈
이마트, 초급속 전기차 충전소 오픈
#이마트


이마트 주차장이 초급속 전기차 충전소를 비롯해 셰어링카 픽업, 공유 주차장 등 새로운 공유경제 플랫폼으로 변신한다.


이마트는 교통관리 시스템 업계 1위 기업인 ‘에스트래픽’과 함께 이마트 6개 점에 집합형 초급속 전기차 충전소 ‘일렉트로 하이퍼 차져 스테이션’을 선보인다.

(해당 점포 : 성수점, 킨텍스점, 광산점, 제주점, 신제주점, 일렉트로마트 논현점)


이어 24~28일에는 수원 광교점과 죽전점에 플래그십 충전소 격인 ‘시그니처형’ 일렉트로 하이퍼 차져 스테이션을 여는 등, 향후 매년 30개 점 이상씩 초급속 충전소를 늘려갈 계획이다.


이 외에도 이마트는 셰어링카 업계 대표 업체인 ‘딜카’, ‘쏘카’와 협업해 셰어링카를 빌리고 반납할 수 있는 거점을 내년까지 총 100개점으로 확대하며, 럭셔리 렌터카 서비스 및 공유주차 서비스 등도 운영할 계획이다.



2018.12.06 (수)

Home > SSG DAILY/PRESS
6일 집합형 초급속 전기차 충전소 ‘일렉트로 하이퍼 차져 스테이션’ 6개점 오픈
이마트 주차장, ‘공유경제’ 허브로 무한변신
#이마트


이마트 주차장이 상전벽해(桑田碧海)한다.


주차장이 고객 생활과 밀접한 서비스 공간이라는 점에 착안해 전기차 충전소를 비롯해 셰어링카 픽업, 공유 주차장 등 새로운 공유경제 플랫폼으로 변신한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총아인 전기차 인프라 확충을 통해 고객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미래의 새로운 쇼핑 허브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취지다.


이마트는 하이패스 등 교통관리 시스템의 업계 1위 기업인 에스트래픽과 손잡고 6일 이마트 6개 점에 집합형 초급속 전기차 충전소를 일렉트로 하이퍼 챠져 스테이션(Electro Hyper Charger Station)으로 브랜딩하는 한편, 셰어링카 등 제반 시설을 통합한 ‘모빌리티존’을 첫 오픈한다.


점포는 서울 이마트 성수점과 킨텍스점(이마트타운)을 비롯해 광주 광산점, 제주점, 신제주점, 일렉트로마트 논현점 등이다. 


충전기는 각 점포당 16~18기가 설치된다(논현점만 1기).


이어 24~28일에는 수원 광교점과 죽전점에 플래그십 충전소 격인 시그니쳐형 일렉트로 하이퍼 챠져 스테이션을 여는 등 향후 4년간 매년 30개 점 이상씩 늘려나가 2022년까지 전점에 총 2,200면(1면=차량 1대 주차공간) 규모의 초급속 충전소를 세울 계획이다.


이어 2020년 이후에는 신세계그룹사 영업매장 전반으로 확대해 명실공히 전기차 충전 플랫폼으로 고객 만족도를 높일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신세계포인트 적립, SSG페이와 연동시켜 간편결제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접근성이라는 이마트 주차장의 장점을 살려 ‘모빌리티존’을 구성하면서 셰어링카, 렌터카, 시승센터 등 관련 서비스도 확대한다.


서비스 대상 차량에는 일반 내연기관 차량 뿐만 아니라 전기차도 포함되어 있다.


우선 이마트는 셰어링카 업계 대표 주자인 ‘딜카’, ‘쏘카’와 협업해 셰어링카를 빌리고 반납할 수 있는 거점을 올 연말까지 64 개점, 내년까지 총 100개 점으로 확대한다.


이는 ‘셰어링카 고객들이 20~30대가 주를 이룬다는 점에 착안해 온라인에 익숙한 젊은 고객들에게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셰어링카란, 1일 이상 차를 빌리는 렌트와 달리 1대의 차량을 10분, 30분, 1시간 단위로 잘게 쪼개 여러 사람이 나눠 쓰는 대표적 공유경제 서비스다.


이마트는 현재 서울권 9개 점(성수점, 마포점 등)을 비롯해 수도권 34개 점, 지방 대도시 16개 점 등 50여개 점에 ‘딜카 픽업 존 설치를 완료했다.


뿐만 아니라 수입차를 중심으로 한 ‘럭셔리 컨시어지 렌터카 서비스인 ‘마이슈퍼카 서비스도 연내 도입한다.


한편, 향후 주차 솔루션 업체인 ‘아이파킹과 제휴해 이마트 주차장을 무인 입차, 출차가 가능한 ‘공유주차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주차장 일부를 전기차 ‘전시 및 시승센터’로 운영하기 위해 제조사와 협의 막바지 단계에 있으며, 이르면 연내부터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또한 기존 정비소 인프라를 활용해 전기차 정비망도 확충한다.


이에 이마트 김홍기 법인영업팀장은 “충전소를 기반으로 한 셰어링카, 렌터카, 전시, 시승센터를 비롯해 간단한 전기차 정비 및 세차까지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모빌리티존’을 구축해 공유경제의 새로운 허브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8.12.06 (수)

Home > SSG DAILY/PRESS
스타필드 하남, 서영석 화백의 ‘빛의 아트 회화’ 전시 열어
문화공간으로 거듭난 주차장 웰컴 로비
#신세계프라퍼


쇼핑테마파크 스타필드 하남이 지하 1층 주차장 중앙 웰컴 로비에서 9월 1일부터 30일까지 한 달간 서영석 화백의 ‘빛의 아트 회화’ 전시를 진행한다.

이번 ‘빛의 아트 회화’ 전시는 고구려 벽화와 조선 후기 민화 등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온 서영석 화백이 디지털 기술로 만든 ‘라이트 캔버스’를 최초로 접목한 작품 전시로, 빛과 회화의 조화미를 이룬 신선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감성적인 빛의 흐름과 색감을 활용해 작가 본래의 작품 의도를 빛의 느낌으로 새롭게 해석하고, 정적인 이미지에 빛의 움직임을 넣어 생동감을 주는 등 색다른 전시로 방문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전시 제목은 ‘자연 속의 시간 V(Time of the Nature V)’로 라이트 캔버스를 활용한 작품 17점이 전시된다.

또 전시 기간 동안 서영석 화백과 도슨트(docent, 전시해설자)가 상주해 미술 작품 안내를 진행 하는 등 미술관 수준의 문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전시는 단순한 미술작품 전시가 아닌 전체 공간 분위기를 새롭게 창조해낸 전시다.

지하 주차장 멀리서도 알아 볼 수 있도록 지하 1층 중앙 웰컴 로비 전체 유리면에 작품의 분위기를 높여줄 컬러와 작품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의 전시 타이틀을 부착했다.

방문객들이 단순히 통과하는 주차장 로비를 갤러리로 통하는 입구로 만들어 뜻하지 않은 공간에서 문화예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공간을 변화시킨 것이다.

신세계프라퍼티 광고홍보팀 양명호 과장은 “문화의 계절 가을을 맞아 쇼핑의 즐거움 외에도 의외의 공간에서 만나는 문화 예술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스타필드를 단순 쇼핑몰이 아닌 공간 속에서 즐거움을 얻을 수 있는 랜드마크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2018.08.31 (금)


Home > SSG DAILY/LIVE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하는 SCS뉴스
국내 최초, 이마트의 특별한 전기차 충전소
SCS 뉴스
#SCS뉴스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해드리는 SCS뉴스입니다.


이마트 주자장에 아주 특별한 일이 생겼습니다.

국내 최초로 집합형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를 구축한 이마트! 


자세한 내용은 SCS뉴스에서 확인하세요!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퇴직 경찰관 출신 주차장 보안관 배치
치안 사각지대 해소 나선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퇴직 경찰관 출신의 주차장 보안관을 현장에 배치해 치안 사각지대 해소에 나섰습니다.


이마트와 경찰청은 5월 11(수) 오후 2시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와 강신명 경찰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주차장 보안관 도입 협조에 관한 MOU’를 체결했습니다.


주차장 보안관이란 퇴직 경찰관을 중심으로 구성된 이마트 주차장 전담인력으로, 다년의 경찰 근무경험간 축적된 노하우와 상황대처 능력을 바탕으로 주차장 내 순찰을 통해 범죄 및 안전사고 예방활동을 담당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은평점, 가양점, 가든파이브점 등을 시작으로 6월부터 전국 125개 점포에 대해 주차장 보안관을 순차적으로 확대 운영합니다.


또한, 이번 MOU를 통해 주차장 보안관을 배치할 뿐만 아니라 관할서 산하 범죄예방진단팀(CPO: Crime Prevention Officer) 주관 시설진단 및 미흡사항 보안, 지구대 핫라인 유지, 112순찰차 순찰 실시 등 협력치안 구축방안을 모색합니다. 이마트는 주차장 보안관 도입 및 취약시간대 순찰 강화로 사고예방 강화와 퇴직 경찰관에 대한 일자리 창출 효과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계획입니다.



주차장 사고예방 강화, 퇴직 경찰관 일자리 창출 등 일석이조 효과 기대돼





한편, 이마트가 이렇게 주차장 보안관까지 도입하며 선제적 주차장 안전관리에 나서게 된 것은 최근 대형마트 주차장 내에서 발생한 강•절도 등 강력사건에 대한 고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이마트를 만들기 위함입니다.


이를 위해 지난 3월 1일부터 2개월간 지역별 표본 점포 4개점(은평, 연제, 구로, 전주)을 선정해 주차장 보안관을 시범운영했으며, 기존 안전 도우미들과의 협업체계 및 순찰방법 등에 대한 보완작업을 완료했습니다.


이마트는 이외에도 지난해 11월 ‘주차장 범죄예방 종합개선계획’을 수립하여 주차장 조도개선, CCTV 및 비상벨 추가설치 등에 30억원 가량을 투자하는 등 고객 안전을 위한 주차장 시설개선에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해 오고 있습니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는 “대형마트 주차장이 치안 사각지대라는 인식을 해소하고 안전한 이마트를 만들기 위해 경찰청과 손잡고 주차장 보안관 제도를 도입하게 되었다”며 “향후에도 고객들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보안 및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는 이마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