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선와인

Home > 자선와인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 L&B, 설 선물 시즌을 앞두고 2016년 빈티지 ‘오스피스 드 뉘’ 자선 와인 1개 배럴 분량 한정수량 출시
나눔을 실천하는 ‘오스피스 드 뉘’ 와인 출시 
#신세계엘앤비


주류유통전문기업 신세계 L&B는 설 선물 시즌을 앞두고 2016년 빈티지의 ‘오스피스 드 뉘’ 자선 와인 1개 배럴 분량을 한정수량으로 출시했다. 


‘오스피스 드 뉘’ 와인은 프랑스 부르고뉴의 뉘생 조르쥬 병원 주관으로 매년 포도를 수확한 이듬해 3월, 세 번째 일요일에 자선경매행사를 통해서만 판매한다. 


1270년 개원한 이 병원은 환자를 치료하는 일과 동시에 가난한 사람들을 구제하는 역할을 해 오고 있어,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는 자선 단체로써의 긴 역사를 자랑한다. 


설립 당시부터 병원의 운영비를 마련하기 위해 포도원을 함께 경영하고 있으며, 와인 판매 수익금은 모두 병원의 운영비나 희귀병을 앓고 있는 어린이 치료 비용, 시각 장애인을 돕는 안내견 협회 지원, 연구비 지원 등에 쓰인다. 


병원 소유의 포도원에서 직접 재배한 포도로만 양조하며, 완성된 와인은 지역의 생산자들이 배럴 단위로 구매해 숙성, 병입한다.


배럴 낙찰 금액이 모두 세세하게 공개되어 있기 때문에, 각 생산자는 최소한의 운영비만 책정해 합리적인 가격에 최종 소비자에게 판매하거나 수출하는 것이 오랜 관례이자 전통이다.


신세계 L&B는 부르고뉴의 ‘뉘생 조르쥬’ 마을에서도 빼어난 포도밭으로 꼽히는 ‘레 포레 생 조르쥬’를 선정해, 지난 해 자선경매에 참여했고, 올해 설 시즌을 앞두고 240병 한정으로 국내에 선보인다.


검붉은 과일 향과 은은한 오크 뉘앙스, 뛰어난 균형감을 보여주는 장기숙성용 와인으로, 훈제오리나 스테이크 등 풍미가 진한 육류요리와 잘 어울린다. 


와인앤모어 및 신세계백화점 와인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750ml 한 병당 소비자가는 29만원이다. 



2019.01.09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