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콘텐츠

숙성자들 김준현 이마트 생활의발견
TV 비비안의 봄, 이제 날아오르다
WEBZINE 생각의 힘을 키우는 독서 노하우
COLUMN 모나리자를 능가하는 한국의 미소

SSG뉴스

ssg.com 장바구니를 쓱 부탁해
emartmall 가격의 끝! 분유
SCS뉴스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 3월 넷째주

신세계인터내셔날

Home > 신세계인터내셔날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반바지, 핑크, 시스루 등 젠더리스 패션 열풍
2017년 봄여름시즌 남성 패션 트렌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전위적이고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유명한 프랑스 패션 브랜드 메종 마르지엘라는 이번 봄여름 시즌 남성 컬렉션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포스트모던 시대에 남성의 연약함은 더 이상 숨길 필요가 없다”고. 올해 봄여름 시즌에는 기존의 관습과 남성성에 얽매이지 않는 젠더리스 트렌드가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때 여성들의 전유물이었던 반바지와 핑크색, 시스루는 올해 남성 트렌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요소가 됐다. 또한 여름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스트라이프와 남성 패션에서 빼놓을 수 없는 체크 패턴도 눈에 띈다. 또한 각 브랜드에서 선보이는 다채로운 모양의 패턴이 생동감을 선사한다.



1. 짧아진 반바지

(왼쪽부터 _ 엠포리오 아르마니, 드리스 반 노튼, 브루넬로 쿠치넬리, 메종 마르지엘라)


올 여름에는 반바지를 입은 남성들을 보다 자주 보게 될 것 같다. 많은 패션 브랜드들이 17SS 컬렉션으로 다양한 스타일의 반바지를 내놨다. 그 중에서도 허벅지를 살짝 가리는 짧은 길이의 반바지가 눈에 띈다. 엠포리오 아르마니는 작년 봄여름 시즌 컬렉션과 달리 다양한 스타일의 반바지를 패션쇼 무대에 올렸다. 특히,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짧은 반바지와 긴 양말을 세련되게 표현해 냈다. 꽃무늬 일러스트가 그려진 블랙 팬츠와 화이트 민소매 셔츠에 선글라스가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드리스 반 노튼은 루즈한 핏의 짧은 반바지에 트렌치코트를 함께 매치해 가볍지 않고 트렌디 한 반바지 패션을 보여줬으며, 브루넬로 쿠치넬리는 반바지에 셔츠와 조끼를 매치해 비즈니스맨의 반바지 패션을 완성했다. 해체주의 패션으로 유명한 메종 마르지엘라는 긴 바지 일색의 지난 봄여름 시즌 컬렉션과 달리 남자를 위한 니트 소재 스윔수트를 컬렉션 위에 올렸다. 스윔수트와 보머 재킷, 레이스업 부츠의 만남이 꽤 파격적이다.



2. 핑크의 열풍은 계속된다.

(왼쪽부터 _ 메종 마르지엘라, 조르지오 아르마니(1)(2), 디젤 블랙골드)


지난해 가을겨울 시즌 남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핑크의 인기는 올해 봄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연한 빛깔의 분홍부터 진한 분홍까지 보다 다양한 빛깔의 핑크가 선보이고 있다. 메종 마르지엘라는 핑크 색상 수트와 검정색 보머 재킷을 결합한 독특한 디자인의 의상을 선보였으며,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핫핑크 컬러를 네이비와 매치해 핑크도 비즈니스 캐주얼룩에 어울릴 수 있음을 보여줬다. 디젤은 이번 시즌 블랙골드 라인을 통해 남성수트에 잘 사용되지 않는 핑크 색상을 적용해 화사한 느낌을 주는 캐주얼 수트를 출시했다. 이 밖에도 핑크색의 재킷, 티셔츠, 팬츠 등을 함께 선보였다.



3. 남자도 입는다, 시스루!

(왼쪽부터_ 드리스 반 노튼(1)(2), 메종 마르지엘라 (1)(2))


젠더리스 패션 트렌드가 남자들의 시스루 패션을 이끌고 있다. 드리스 반 노튼은 이번 시즌 다양한 종류의 시스루 의상을 선보였다. 얇은 면이나 실크 소재를 사용해 속이 다 비치는 상의를 다양하게 보여주고 있다. 메종 마르지엘라는 포스트모던 시대에 남성들의 연약함을 더 이상 숨길 필요가 없다고 말하며 남자의 역할이 모호해진 이 시대를 보여주듯 과감한 시스루 패션을 선보였다.



4. 체크 혹은 스트라이프

(왼쪽부터 _ 폴스미스, 라르디니, 메종 마르지엘라, 폴스미스, 조르지오 아르마니, 드리스 반 노튼)


이번 시즌에는 체크와 스트라이프 패턴 두 가지 중에서 취향대로 하나만 골라보자. 자켓, 트렌치코트, 팬츠 등 다양한 의상들에서 체크와 스트라이프 패턴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영국 명품 브랜드 폴스미스는 빨강, 주랑, 노랑, 초록, 보라 등 무지갯빛 컬러가 체크패턴으로 들어간 보머 재킷을 출시했다. 이탈리아 남성복 브랜드 라르디니는 클래식하면서도 캐주얼한 느낌의 윈도우페인체크(Windowpane check) 재킷을 선보였다. 유리창 모양처럼 심플하고 네모 반듯한 격자 무늬에 여러 가지 색상을 적용해 독특하고 세련된 느낌을 준다. 메종 마르지엘라는 봄여름 시즌의 필수 의상인 트렌치코트를 체크 무늬 패턴으로 선보였으며,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푸른 바탕에 붉은 컬러의 체크 무늬가 들어간 자켓을 선보였다.
스트라이프 패턴도 이번 시즌 트렌드로 떠올라 자켓, 팬츠 등 다양한 의상에 적용됐다. 폴스미스는 브랜드의 트레이드마크인 스트라이프 패턴에 옐로우, 그린, 레드 등 원색을 더해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극대화시켰다.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시원한 느낌의 굵은 스트라이프 패턴을 적용한 캐주얼한 재킷을, 드리스 반 노튼은 스트파이프 패턴의 루즈핏 네이비 수트를 선보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산타 마리아 노벨라, 신제품 멀티 화이트닝 로션 출시
이제는 화이트닝에 힘써야 할 때!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본격적으로 화이트닝에 신경 써야 하는 계절이다.


이탈리아의 프리미엄 화장품 브랜드 산타 마리아 노벨라는 봄을 맞아 화이트닝 및 자외선 차단 효과를 갖춘 멀티 로션을 출시했다. 


신제품 ‘크레마 빼르 비앙키레 레 카르니(Crema per bianchire le carni)’는 피부 톤을 투명하고 화사하게 해주고 풍부한 보습을 제공하여 부드럽고 매끄러운 피부로 가꿔주는 멀티 화이트닝 로션이다. 


안정화된 비타민C(아스코르빅산)와 올리브잎 추출물이 함유되어 피부톤과 피부결을 균일하게 맞춰주며 항산화 효과가 있어 피부에 빛나는 광택을 선사한다. SPF20의 자외선 차단 기능으로 자외선, 미세 먼지와 같은 외부 유해 환경 요소로부터 피부를 보호해 주며, 다크 스팟 완화 및 예방에 도움을 주는 멀티 모이스처라이저다.


모든 피부에 사용하기 적합하며 빠르게 흡수되는 제형으로 손 쉽게 바를 수 있다. 가격은 19만원(50ml).


산타 마리아 노벨라 마케팅 담당자는 “최근에는 각각의 기능성을 보유한 여러 제품을 사용하기 보다는 여러 가지 기능을 한번에 담은 멀티형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 “자외선 차단과 화이트닝을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제품을 사용하면 간편하게 피부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지방시 최초의 여성 아트 디렉터로 색다른 스타일 창조할 것
지방시, 새 아트디렉터 클레어 웨이트 켈러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전개하는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지방시(GIVENCHY)는 5월 2일자로 새로운 아트 디렉터에 클레어 웨이트 켈러(Clare Waight Keller)를 임명한다고 밝혔다.


클레어 웨이트 켈러는 지방시를 이끌게 되는 최초의 여성 아트 디렉터로, 남성복 및 여성복부터 액세서리, 오트 쿠튀르에 이르기까지 지방시의 모든 컬렉션을 총괄할 예정이다. 앞서 그녀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끌로에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6년간 활동한 바 있다.


클레어 웨이트 켈러의 우아하고 현대적인 감성이 지방시가 지난 65년 간 구축해 온 전통적 색채 및 특별한 노하우와 어우러져 색다른 스타일을 창조해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클레어 웨이트 켈러는 “브랜드 창립자 ‘위베르 드 지방시(Hubert de GIVENCHY)’가 완성한 자신감 넘치는 스타일은 내게 다양한 영감을 준다”면서 “전설적인 패션 브랜드 역사의 일부가 된다는 것이 기쁘고, 지방시의 성공적인 다음 챕터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르나르 아르노(Bernard Arnault) LVMH 회장은 “클레어 웨이트 켈러가 LVMH 그룹과 함께 하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그녀는 다방면에서 재능과 비전을 가진 디자이너로, 브랜드 고유의 색채가 강한 지방시가 다음 챕터를 함께 열어가기에 적합한 인물이다. 클레어와 함께 할 지방시의 성공적인 미래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클레어 웨이트 켈러는 오는 10월 열리는 ’2018 봄여름 시즌 파리 패선 위크’에서 지방시에서의 첫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아르마니 수석 테일러가 개인의 취향, 사이즈에 따라 맞춤복 제작
세상에 단 하나뿐인 최고급 맞춤수트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최고급 남성복 브랜드 조르지오 아르마니(Giorgio Armani)의 수석 테일러가 직접 고객의 옷을 제작해주고 특별한 혜택도 제공하는 행사가 열린다.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이달 19일(일)까지 밀라노 본사에서 교육받은 수석 테일러와 함께 맞춤복을 제작하는 ‘MTM(Made to Measure)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프로모션 기간 동안 맞춤복을 주문하는 고객에게는 특별한 혜택이 제공된다.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MTM(맞춤복) 프로모션을 통해 고객이 직접 디자인 과정에 참여해 실루엣, 소재, 안감, 라펠 유형, 싱글 또는 더블 브레스트, 바지의 주름 등을 선택할 수 있는 최상의 맞춤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고객의 취향과 사이즈에 딱 맞는 맞춤 수트가 탄생하게 되며 나만을 위한 개인 라벨도 제작할 수 있다. 또한 맞춤 수트 제작에는 최근 조르지오 아르마니 컬렉션에 사용된 것과 동일한 원단들이 제시되어 고객들이 최신 트렌드를 따라갈 수 있게 했다. 이번 시즌에는 고급스러운 느낌이 강조된 깊은 색감의 원단들이 제시되며, 캐시미어부터 비쿠냐, 울 등 최고급 소재에 이르기까지 종류가 확대돼 원단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수석 테일러와 함께 피팅을 진행한 후, 이탈리아에서 옷이 제작되어 국내에 배송되며, 2차 피팅을 거쳐 맞춤복이 완성된다. 주문부터 완성까지 약 6주가 소요된다.조르지오 아르마니는 바쁜 일정의 고객들을 위해 매장을 방문하지 않고도 가정이나 사무실에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편의도 제공하고 있다. 고객들은 원하는 곳에서 소재 견본을 받아본 후 전화로도 맞춤 수트를 주문할 수 있다.


MTM(맞춤복) 프로모션은 3월 14일(화)부터 19일(일)까지 조르지오 아르마니 청담전문점과 신세계백화점 본점, 강남점, 센텀시티점에서 진행되며, 프로모션 기간 외에도 사전 예약을 통해서 맞춤복을 주문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지난 10일 강남구 청담동에 300㎡ 규모의 전문점 오픈
셀린느, 청담동에 플래그십스토어 오픈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프랑스 명품 브랜드 셀린느(CELINE)가 지난 10일 청담동에 브랜드의 첫 플래그십스토어를 오픈했다.


플래그십스토어는 정교한 라인과 세심한 디테일, 기능성이 다른 무엇보다 중요하게 설계됐으며, 무게감과 여성스러움이 매장 전반에 나타난다. 영원함과 모더니티, 견고함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


매장은 건물 내 2개 층을 사용하며, 총 300㎡(91평) 규모다. 뛰어난 공예술과 흔치 않은 원재료, 리서치, 혁신 등을 존중하는 셀린느의 지향점을 그대로 보여준다.


매장 1층은 출입구를 들어서면 나타나는 소형 가죽 제품(Small Leather Goods)부터 스토어 안쪽의 섬세한 가방까지 다양한 가죽 제품이 전시되어 있다. 2층에는 의류 및 슈즈가 전시되어 있으며 편히 앉을 수 있는 라운지와 VIP 공간이 있다.


건물 외벽은 구멍이 뚫려있는 엷은 적갈색의 벽돌식 파사드가 돋보인다. 1층의 커다란 창문들을 통해 스토어의 안을 볼 수 있으며, 인상적인 디자인의 메탈 소재 셔터를 통해 스토어의 안과 밖이 시각적으로 구분된다. 파사드 사이를 통과하는 햇빛은 스토어 안에서 청담동 일대를 독특한 방식으로 볼 수 있게 한다.

매장 바닥은 콘크리트 및 자갈의 작은 조각들로 제작된 테라조(Terrazzo, 인조석의 종류)와 셀린느의 대리석 마루로 제작됐다. 회색의 테라조로 만들어진 층계에는 수공으로 심어 놓은 자갈과 맞춤식 브론즈 소재 난간이 눈에 띈다.


스토어의 벽면은 오프화이트 색상의 마모리노 석고(Marmorino plaster)로 마감되었으며, 모든 선반은 나보나 트래버틴(Navona travertine) 대리석으로 만들어졌다. 또한, 오닉스(Onyx), 나무, 콘크리트 큐브, 세라믹 스툴 등이 전시되어 있고 여러 종류의 화분이 생기를 더한다.


뿐만 아니라, 덴마크의 아티스트 포스(FOS)가 디자인한 램프, 콘크리트와 나무로 제작된 의자, 적갈색 화기 등과 같은 맞춤 제작한 오브제들이 셀린느의 세련되고 철저한 아름다움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4월부터 끌로에의 의류, 가죽 제품, 액세서리 총괄 책임
새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나타샤 램지 레비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프랑스 명품 브랜드 끌로에(Chloé)는 4월 3일 자로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에 나타샤 램지 레비(Natacha Ramsay-Levi)를 임명한다고 밝혔다.


나타샤 램지 레비는 의류(Ready-to-Wear)부터 가죽 제품과 액세서리 라인에 이르기까지 끌로에의 컬렉션 전체를 총괄할 예정이다. 그녀는 ‘여성이 자유롭게 자신의 삶을 영위한다’는 끌로에 창립자 가비 아기웅(Gaby Aghion)의 정신을 이어받아 브랜드를 책임지게 된다.


나타샤 램지 레비는 아티스틱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니콜라스 게스키에르가 이끄는 발렌시아가에서 경력을 쌓기 시작해 11년간 일했다. 2013년 게스키에르와 함께 루이비통으로 자리를 옮겨 여성 의류 담당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활동했다. 이후 그녀는 세 번째 행보로써 끌로에를 택했다.


앞서 유명 패션 브랜드 책임자로서 일했던 그녀의 경력과 창의적인 에너지가, 파리를 대표하는 명품으로서 가치와 끌로에 걸의 생기 넘치는 태도가 만나는 지점에서 끌로에의 정신을 더욱 확대시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나타샤 램지 레비는 “여성의 가치를 중요시하는 브랜드인 끌로에를 이끌게 돼 기쁘다”면서 “끌로에를 입는 여성의 개성을 강조하며, 여성이 스스로의 성격과 태도를 표현할 수 있는 패션을 선보이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나타샤 램지 레비의 첫 컬렉션은 오는 9월 ‘2018 봄여름 시즌 파리 패션 위크’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