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명절선물

Home > 설명절선물
Home > SSG DAILY/PRESS
남과 다른 소비의 차별화ㆍ희소성 큰 한정판 상품, 고객 소비심리 높여
명절 행사에도 통하는 한정판의 ‘힘’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올해 설 명절 행사에서 다양한 한정판 상품을 앞세워 설 선물수요 선점에 나선다.


남과 다른 것을 소비한다는 특별함과 지금 아니면 살 수 없다는 희소성이 큰 한정판 상품은 고객들의 소비심리를 높이고 화제성이 큰 것이 강점이다.


그간 신세계백화점은 매년 명절 행사에서 초고가의 프리미엄 상품에서 한정판 상품을 선보여 고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아왔다.


대표적으로 200만원의 명품 한우 세트(명품 한우 스페셜)의 경우 최상위 등급 한우에서 소량 생산되는 최고급 부위로 만들어 10세트 한정으로만 선보이고 있지만 행사 시작 후 평균 3일내 완판을 이룬다.


또한 1마리 당 400g이 넘는 특대 참조기로 구성된 350만원의 명품 굴비 세트(명품 봄굴비 스페셜)도 매년 명절에 30에서 최대 50세트만 준비되지만 한우와 마찬가지로 행사 초반 준비 물량이 모두 소진된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18일부터 시작되는 설 본 판매 행사에서 와인, 해산물, 생활 등 다양한 장르의 한정판 상품을 엄선해 고객들에게 선보인다.



가장 눈에 띄는 상품은 ‘아트레이블 에디션’ 와인으로 일명 ‘아트 앤 와인’이다.


신세계 L&B에서 3가지 종류로 마련한 ‘아트 앤 와인’은 한국 현대 미술의 대가 김창열 화백, 현대 추상 회화를 대표하는 윤명로 화백, 단색화의 거장 박서보 화백의 작품을 와인의 라벨로 사용해 품격과 희소성을 더했다.


일반 와인과 달리 유명 작품을 라벨로 쓰는 ‘아트 와인’은 국내에서는 아직 생소한 편.


이에 신세계 L&B는 2017년부터 준비에 들어가 한국 최고의 화백 3명을 선정, ‘아트 와인’이라는 새로운 와인 세계를 소개하게 됐다.


또한 한국을 대표하는 화백들의 작품과 잘 맞아떨어지는 와인을 고르기 위해 1년 넘게 각국의 주요 와인 생산자들과 선정된 작가들이 와인 샘플과 작품 도록을 주고받으며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그 결과 ①우아한 풍미와 다채로운 여운의 향이 일품인 프랑스의 ‘이기갈 에르미타쥐 루즈’, ②새콤달콤한 산미와 부드러운 맛이 오래 남는 호주의 ‘투핸즈 싱글빈야드 클레어 밸리 쉬라즈’ ③블루베리의 진한 향과 시나몬 향이 겹쳐져 농도 짙은 풍미를 자아내는 미국의 ‘부커 더 원 리저브’ 등 세계 최고수준의 맛과 라벨 디자인을 자랑하는 3가지 와인을 고객들에게 선보이게 됐다.


‘에르미타쥐 루즈’는 2만 병(12만원), ‘싱글 빈야드 클레어 밸리 쉬라즈’는 2천 병(18만원), ‘더 원 리저브’는 5천 병(40만원) 한정으로 생산됐으며 이번 설 행사기간 전국 신세계백화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1, 2인 가구 고객들을 겨냥해 신선한 해산물을 개별 소포장해 집에서 손쉽게 조리할 수 있도록 한 ‘혼술 세트’(10만원)도 100세트 한정으로 선보인다.


붉은 새우살, 새우관자 등 주종에 상관없이 잘 어울리는 안줏거리로 구성된 ‘혼술 세트’의 경우 지난해 추석에 50세트 한정으로 처음 선보였는데 행사 시작 5일 만에 완판되며 한정판 상품에 대한 고객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올해 설 행사에는 지난 추석 대비 물량을 2배 늘려 100세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예로부터 귀한 선물로 유명한 ‘어란 선물세트’도 이번 설 행사에서 한정상품(30세트)으로 깜짝 등장했다.


최근 고급 식당을 중심으로 어란 파스타 등 어란을 사용하는 요리가 인기를 끌고 있고 와인이나 전통주 안주로도 잘 어울린다는 입소문을 듣고 어란을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이번 설 행사에서 엄선한 참숭어 알에 지리산에서 문배주를 하루에 2~3번씩 발라주며 꼬박 한 달 동안 말린 최상급의 어란 선물세트 ‘양재중 어란 세트’ (38만원)를 판매한다.


또한 생활장르에서도 에르메스 식기 세트, 크리스토플 접시 등 명품 테이블웨어 한정 선물세트를 기획해 고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신세계백화점 식품생활 담당 김선진 상무는 “남과 다른 차별성을 중시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며 장르를 불문하고 한정판의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설 본 판매에 명절 행사 최초로 한정판 마케팅을 시작하게 됐다”며,


“이번 행사 이후로도 이색적인 한정판 선물세트를 다양하게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9.01.16 (수)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 L&B, 설 선물 시즌을 앞두고 2016년 빈티지 ‘오스피스 드 뉘’ 자선 와인 1개 배럴 분량 한정수량 출시
나눔을 실천하는 ‘오스피스 드 뉘’ 와인 출시 
#신세계엘앤비


주류유통전문기업 신세계 L&B는 설 선물 시즌을 앞두고 2016년 빈티지의 ‘오스피스 드 뉘’ 자선 와인 1개 배럴 분량을 한정수량으로 출시했다. 


‘오스피스 드 뉘’ 와인은 프랑스 부르고뉴의 뉘생 조르쥬 병원 주관으로 매년 포도를 수확한 이듬해 3월, 세 번째 일요일에 자선경매행사를 통해서만 판매한다. 


1270년 개원한 이 병원은 환자를 치료하는 일과 동시에 가난한 사람들을 구제하는 역할을 해 오고 있어,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는 자선 단체로써의 긴 역사를 자랑한다. 


설립 당시부터 병원의 운영비를 마련하기 위해 포도원을 함께 경영하고 있으며, 와인 판매 수익금은 모두 병원의 운영비나 희귀병을 앓고 있는 어린이 치료 비용, 시각 장애인을 돕는 안내견 협회 지원, 연구비 지원 등에 쓰인다. 


병원 소유의 포도원에서 직접 재배한 포도로만 양조하며, 완성된 와인은 지역의 생산자들이 배럴 단위로 구매해 숙성, 병입한다.


배럴 낙찰 금액이 모두 세세하게 공개되어 있기 때문에, 각 생산자는 최소한의 운영비만 책정해 합리적인 가격에 최종 소비자에게 판매하거나 수출하는 것이 오랜 관례이자 전통이다.


신세계 L&B는 부르고뉴의 ‘뉘생 조르쥬’ 마을에서도 빼어난 포도밭으로 꼽히는 ‘레 포레 생 조르쥬’를 선정해, 지난 해 자선경매에 참여했고, 올해 설 시즌을 앞두고 240병 한정으로 국내에 선보인다.


검붉은 과일 향과 은은한 오크 뉘앙스, 뛰어난 균형감을 보여주는 장기숙성용 와인으로, 훈제오리나 스테이크 등 풍미가 진한 육류요리와 잘 어울린다. 


와인앤모어 및 신세계백화점 와인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750ml 한 병당 소비자가는 29만원이다. 



2019.01.09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