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니

Home > 마르니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가을겨울 시즌 새로운 가방 컬렉션 ‘캐디 소프트’ 선보여
마르니, 캐디 소프트 백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수입•판매하는 이탈리아 컨템포러리 브랜드 마르니(MARNI)가 가을∙겨울 시즌 캐디 소프트(CADDY SOFT) 백 컬렉션을 새롭게 출시한다. 


캐디 소프트는 이름처럼 부드러운 가죽 소재로 제작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는 숄더백이다. 클래식한 스퀘어 형태의 가방으로 제품 전면의 금속 원형 장식은 캐디백을 상징하는 요소이자 자석 잠금 장치로 기능한다. 숄더 스트랩은 볼드한 금속 체인과 가죽이 연결된 형태로 독특하고 감각적이다. 


캐디백은 다채로운 색상과 디자인, 사이즈로 출시돼 선택의 폭이 넓다.


퍼플과 베이지, 블랙과 카멜 등 가을에 어울리는 색상 조합이 돋보이는 제품부터 네온 옐로우와 베이지 등 선명한 색상 대비로 마르니만의 개성이 드러난 디자인까지 다양하게 출시됐다.


캐디백은 기본적으로 양가죽으로 제작됐는데, 말 가죽, 미카도 실크 등 새롭고 독특한 소재로 제작한 제품들도 함께 출시한다. 또한 미듐과 스몰 두 가지 사이즈로 출시돼 용도에 따라 선택 가능하다.


마르니의 가을겨울 시즌 ‘캐디 소프트 백’ 컬렉션은 전국 마르니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빌리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8.1 (수)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2018 S/S 여성미 강조한 롱스커트 인기
복고 바람 타고 올 여름 주름 잡는 주름치마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올해 특히 인기를 끄는 디자인은 무릎을 덮는 긴 기장의 주름치마다. 주름치마는 여성미를 드러낼 수 있는 대표적인 옷인데 움직임에 따라 찰랑거리며 여성스러움을 극대화 해준다. 


최근에는 티셔츠, 운동화와 함께 편안한 스타일로 연출하는 것이 유행이다. 이에 따라 국내외 패션 브랜드들은 봄여름 주력 제품으로 주름치마를 내놨다.


영국 정통 패션 브랜드 리스는 올 봄여름 시즌 총 10 종류의 스커트를 수입했는데, 그 중 5개가 플리츠 스커트(주름 치마)였다. 리스의 플리츠 스커트는 일부 제품은 이미 완판됐으며, 판매율 80%를 넘길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가장 인기를 끈 제품은 하늘하늘한 소재의 핑크색 롱 스커트로 5월에 전체 물량이 모두 판매되며 주름치마의 인기를 보여줬다.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마르니는 지난해 봄여름 시즌 한 종류만 수입했던 플리츠 스커트를 올해는 다섯 종류로 늘렸으며, 엠포리오 아르마니, 메종 마르지엘라, 드리스 반 노튼 같은 해외 브랜드에서도 플리츠 스커트를 다양하게 출시했다.



플리츠 스커트 외에도 올해 봄여름 시즌에는 유독 롱 원피스와 스커트의 인기가 뜨겁다. 무릎을 덮는 기장부터 발목까지 오는 스타일까지 여성미를 한껏 강조한 롱스커트가 대세로 떠올랐다. 



여성복 브랜드 지컷은 지난해보다 미니스커트 종류는 줄이고 롱스커트 스타일 수를 2배 이상 늘렸다. 보브도 롱스커트 제품을 전년 대비 30% 늘렸으며, 그 중에서도 씨스루(속이 비치는) 제품을 다수 선보였다.



허윤선 리스 마케팅 담당자는 “올해는 바지보다는 스커트, 미니스커트보다는 롱스커트의 인기가 높게 나타나고 있다”면서 “미니스커트와 하이힐 대신 롱스커트에 운동화를 신는 여성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고 말했다.



2018.7.2 (월)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2018 봄여름 시즌 패션 트렌드
화사해진 플라워 패턴, 봄 런웨이를 수놓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봄여름 시즌이 되면 어김없이 런웨이를 수놓는 플라워 패턴이 2018년 더 화사하고 대담해졌다.


봄이 찾아온 듯 핑크, 스카이블루 등 형형색색의 커다란 플라워 패턴이 셔츠, 스커트, 팬츠, 원피스부터 가방, 슈즈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적용됐다.


기존에는 작고 아기자기한 플라워 형태가 주를 이뤘다면, 이번 시즌에는 옷의 분위기를 결정하는 주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패턴의 색상과 모양에 따라 의상의 소재와 디자인도 다양화 돼 색다른 느낌을 준다. 


사카이는 짙은 청색 바탕과 대비되는 레드, 옐로우, 그린, 화이트 색상의 아기자기한 플라워 프린트를 전체적으로 디자인해 강렬하면서 우아한 매력을 선사한다. 길게 떨어지는 쉬폰 블라우스에 집업 디테일을 더해 여성적인 매력과 캐주얼한 느낌을 혼합시켰다. 


폴 스미스는 옐로우 바탕에 블루, 바이올렛 등의 큼지막한 플라워 패턴이 전체를 수놓은 셔츠와 스커트를 선보였다. 


돌체 앤 가바나는 이번 컬렉션에서 플라워 프린트를 비롯한 다채로운 패턴을 통해 여성의 매력과 화려함, 개성을 돋보이게 했다. 은은한 색상의 드레스에 마치 하나의 정원을 연상시키듯 화사하고 다채로운 옐로우, 핑크, 레드 꽃 형태를 정교하게 표현했다. 


마르니는 독특하고 개성있는 디자인들을 한 데 합쳐 새로운 아름다움을 표현해냈는데, 반팔 피케 셔츠에 큼지막한 하늘색 플라워 프린트를 잎 모양까지 세세하게 표현하고 굵은 테두리선으로 윤곽을 살렸다. 같은 파스텔 톤의 컬러블록이 적용된 롱 플리츠 스커트와 하늘색 블라우스를 함께 매치해 밝은 느낌을 배가시켰다.


프로엔자 스쿨러는 이번 시즌 옷감의 색상과 대비되는 한 가지 톤으로 표현한 플라워 패턴을 다양한 의상에 적용했다. 블랙 민소매 스커트에 화이트 플라워를 전체적으로 프린트 해 여성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여성복 브랜드 지컷은 발목까지 내려오는 화이트 색상 롱 민소매 원피스에 주홍색 플라워와 초록 줄기를 마치 수채화의 기법처럼 채색했는데, 우아하면서 여성스럽고 동시에 생생하고 밝은 느낌을 준다.

      


봄에는 플라워 프린트 가방이나 신발로 무채색 계열 복장이나 심플한 스타일에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다.


특히 밤낮으로 일교차가 큰 봄 시즌, 가벼운 옷차림에 스카프는 필수 아이템이면서 포인트 장식으로 활용가능하다. 고급스러운 실크부터 레이온, 면 등 소재에 따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스카프들이 눈에 띈다.


여성복 브랜드 지컷(g-cut)은 화사하고 여성스러운 색상과 디자인의 ‘플라워 패턴 쁘띠 스카프’를 출시했다. 하늘색과 핑크색 두 가지로, 옐로, 블루, 그린, 화이트 등 색감이 돋보이는 플라워가 적용됐다. 끝 부분의 테슬 장식이 멋을 더하며 실크 소재로 고급스럽다.


엠포리오 아르마니는 이번 시즌 다채로운 색상, 소재의 플라워 프린트 스카프를 선보였다. ‘플라워 프린팅 실크 스카프’는 블루 색상 바탕에 정교하게 표현된 큼지막한 화이트 플라워가 전체적으로 적용돼 우아하면서 로맨틱한 느낌을 준다. 


이번 시즌 엠포리오 아르마니는 플라워 프린트 백팩도 선보였다. 블랙 바탕에 아기자기하고 화려한 플라워 패턴이 적용됐으며, 전면 포켓 부분에 골드 메탈 로고 장식이 브랜드 정체성을 부각시켰다.


돌체 앤 가바나는 가방부터 지갑, 스니커즈에 이르기까지 화이트 바탕에 화사한 핑크색 플라가 눈에 띄는 제품들을 선보였다. 소형 사이즈의 가방은 견고한 스퀘어 스타일로 긴 체인 스트랩이 고급스럽다. 동일한 패턴의 화이트 스니커즈 뒷 부분에는 금속 장식이 부착돼 더 화려하다.


폴 스미스는 화사한 핑크색 바탕에 마치 피어나는 듯한 그린 플라워 패턴이 적용된 지갑을 출시했다. 짙은 청색에 하늘색 플라워 패턴이 적용된 제품도 있다.




2018.4.6 (금)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견고하고 클래식한 스타일
마르니, 스퀘어형 파니에 백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마르니가 도시적이면서 우아한 디자인의 새로운 핸드백을 선보인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수입•판매하는 이탈리아 컨템포러리 브랜드 마르니(MARNI)가 봄여름 시즌 새로워진 스퀘어 형태 파니에(Pannier) 백을 출시한다. 


마르니는 지난 2016년 부드럽고 유연한 형상의 파니에 백을 처음 선보였는데, 이후 매 시즌 국내 수입된 제품이 전량 완판되었을 정도로 큰 호응을 얻었다. 바게트나 와인을 담는 바구니라는 뜻의 파니에 백은 별다른 장식 없이 심플하지만 뚜렷한 라인과 브랜드 특유의 여성스러운 매력이 돋보인다.


이번 시즌에는 흘러내리듯 편안한 기존 디자인과 달리 각진 스퀘어(Square) 형태를 새롭게 출시해 도시적면서 세련된 감각을 더했다.


네모 형태의 견고한 몸체는 광택감이 도는 고급 송아지 가죽으로 제작돼 고급스러우며, 다채로운 색상의 컬러블록이 적용된 단단한 원형 손잡이는 브레이슬릿처럼 연출 가능하다. 


탈부착 가능한 숄더 스트랩이 내장돼 토트백과 크로스백 두 가지로 활용 가능하며 마그네틱 클로저가 실용성을 더한다. 스퀘어 형태 파니에 백은 브라운과 블랙 두 가지 색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도시적이면서 우아한 감성이 돋보이는 마르니의 봄여름 시즌 ‘스퀘어형 파니에 백’은 전국 마르니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온라인 부티크 S.I.빌리지닷컴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3.19 (월)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올해 첫 아티스트 협업, 도자기 예술가와 컬렉션 제작
‘막달레나 수아레즈 프림케스’ 협업 컬렉션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수입∙판매하는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마르니(MARNI)가 올해 첫 아티스트 협업 컬렉션을 출시한다.

마르니는 오랜 시간 예술계와 밀접한 교류를 지속해 왔다. 예술은 마르니 디자인의 영감의 원천이자 브랜드 정체성을 이루는 주요 요소라 할 수 있을 만큼 마르니는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와 협업을 통해 매번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협업 컬렉션의 주인공은 베네수엘라 출신 예술가 막달레나 수아레즈 프림케스(MAGDALENA SUAREZ FRIMKESS)다. 마르니는 그녀의 솔직하고 개성 있는 디자인에 매료되어 올해 첫 협업을 진행하게 됐다. 도자기 아트로 유명한 막달레나 수아레즈 프림케스는 자신이 입양된 도시인 캘리포니아에서 남편이 만든 도자기 위에 다양한 그림을 그리며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그녀는 아이의 순수한 이미지, 광고의 슬로건, 가족의 초상화, 베니스의 해변 등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평범하지 않은 강한 상상력을 표현한다. 

마르니는 이번 컬렉션에서 막달레나 수아레즈 프림케스의 작품이 디자인 된 쇼퍼백과 의류를 선보인다. 자연과 어우러진 평화로운 마을과 아이들의 모습이 담긴 그림이 가방과 의류에 프린트 되어 마치 하나의 예술 작품 같은 느낌을 준다. 전국 백화점 내 마르니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2.13 (화)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트렁크백의 뒤를 이을 올 가을 새로운 잇백, 파니에 백 선보여
마르니, 파니에 백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트렁크 백의 신화를 이을 마르니의 신규 백이 출시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전개하는 컨템포러리 브랜드 마르니(MARNI)가 올 가을 파니에 백(PANNIER BAG)을 출시한다.

 

마르니의 트렁크 백은 지난 2014년 출시되자마자 브랜드의 베스트셀러 제품이 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 매장에서도 웨이팅 리스트가 있을 정도로 시즌마다 완팡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파니에 백은 트렁크 백의 인기를 이어갈 마르니의 신제품으로 마르니 특유의 여성스러운 매력이 돋보인다.

 

바게트나 와인을 담는 바구니라는 뜻의 파니에 백은 별다른 장식 없이 심플하고 단순한 구조지만 뚜렷한 라인을 지닌 것이 특징이다.
고급 송아지 가죽을 사용해 유연하고 부드럽게 떨어지는 형상을 완성시켰으며, 이와 대비되는 커다란 손잡이는 레진, 나무, 금속 등의 소재를 사용해 단단한 원형으로 제작했다. 마르니가 이번 17FW 시즌 추구하는 도시적인 감성과 흐르는 듯한 유연한 구조가 드러나고 있으며, 가을을 담은 그린, 오렌지, 탠(tan)부터 기본적인 블랙까지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된다.

 

파니에 백은 탈부착 가능한 어깨 끈이 내장되어 있어 다양한 스타일로 연출이 가능한 제품이다. 크로스로 매면 좀 더 캐주얼한 느낌을, 원형 손잡이를 사용해 토트로 들면 좀 더 격식 있는 느낌을 준다. 또한 내부에는 같은 색상의 미니 파우치가 내장되어 있다. 로고로 포인트를 준 이 파우치는 간단한 소지품을 수납하기에 용이하며, 탈부착이 가능해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올 가을 마르니가 야심 차게 선보이는 파니에 백은 전국 마르니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온라인 부티크 S.I.빌리지닷컴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가격 200만원 대.

 


2017.09.14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