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니

Home > 마르니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2018 봄여름 시즌 패션 트렌드
화사해진 플라워 패턴, 봄 런웨이를 수놓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봄여름 시즌이 되면 어김없이 런웨이를 수놓는 플라워 패턴이 2018년 더 화사하고 대담해졌다.


봄이 찾아온 듯 핑크, 스카이블루 등 형형색색의 커다란 플라워 패턴이 셔츠, 스커트, 팬츠, 원피스부터 가방, 슈즈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적용됐다.


기존에는 작고 아기자기한 플라워 형태가 주를 이뤘다면, 이번 시즌에는 옷의 분위기를 결정하는 주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패턴의 색상과 모양에 따라 의상의 소재와 디자인도 다양화 돼 색다른 느낌을 준다. 


사카이는 짙은 청색 바탕과 대비되는 레드, 옐로우, 그린, 화이트 색상의 아기자기한 플라워 프린트를 전체적으로 디자인해 강렬하면서 우아한 매력을 선사한다. 길게 떨어지는 쉬폰 블라우스에 집업 디테일을 더해 여성적인 매력과 캐주얼한 느낌을 혼합시켰다. 


폴 스미스는 옐로우 바탕에 블루, 바이올렛 등의 큼지막한 플라워 패턴이 전체를 수놓은 셔츠와 스커트를 선보였다. 


돌체 앤 가바나는 이번 컬렉션에서 플라워 프린트를 비롯한 다채로운 패턴을 통해 여성의 매력과 화려함, 개성을 돋보이게 했다. 은은한 색상의 드레스에 마치 하나의 정원을 연상시키듯 화사하고 다채로운 옐로우, 핑크, 레드 꽃 형태를 정교하게 표현했다. 


마르니는 독특하고 개성있는 디자인들을 한 데 합쳐 새로운 아름다움을 표현해냈는데, 반팔 피케 셔츠에 큼지막한 하늘색 플라워 프린트를 잎 모양까지 세세하게 표현하고 굵은 테두리선으로 윤곽을 살렸다. 같은 파스텔 톤의 컬러블록이 적용된 롱 플리츠 스커트와 하늘색 블라우스를 함께 매치해 밝은 느낌을 배가시켰다.


프로엔자 스쿨러는 이번 시즌 옷감의 색상과 대비되는 한 가지 톤으로 표현한 플라워 패턴을 다양한 의상에 적용했다. 블랙 민소매 스커트에 화이트 플라워를 전체적으로 프린트 해 여성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여성복 브랜드 지컷은 발목까지 내려오는 화이트 색상 롱 민소매 원피스에 주홍색 플라워와 초록 줄기를 마치 수채화의 기법처럼 채색했는데, 우아하면서 여성스럽고 동시에 생생하고 밝은 느낌을 준다.

      


봄에는 플라워 프린트 가방이나 신발로 무채색 계열 복장이나 심플한 스타일에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다.


특히 밤낮으로 일교차가 큰 봄 시즌, 가벼운 옷차림에 스카프는 필수 아이템이면서 포인트 장식으로 활용가능하다. 고급스러운 실크부터 레이온, 면 등 소재에 따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스카프들이 눈에 띈다.


여성복 브랜드 지컷(g-cut)은 화사하고 여성스러운 색상과 디자인의 ‘플라워 패턴 쁘띠 스카프’를 출시했다. 하늘색과 핑크색 두 가지로, 옐로, 블루, 그린, 화이트 등 색감이 돋보이는 플라워가 적용됐다. 끝 부분의 테슬 장식이 멋을 더하며 실크 소재로 고급스럽다.


엠포리오 아르마니는 이번 시즌 다채로운 색상, 소재의 플라워 프린트 스카프를 선보였다. ‘플라워 프린팅 실크 스카프’는 블루 색상 바탕에 정교하게 표현된 큼지막한 화이트 플라워가 전체적으로 적용돼 우아하면서 로맨틱한 느낌을 준다. 


이번 시즌 엠포리오 아르마니는 플라워 프린트 백팩도 선보였다. 블랙 바탕에 아기자기하고 화려한 플라워 패턴이 적용됐으며, 전면 포켓 부분에 골드 메탈 로고 장식이 브랜드 정체성을 부각시켰다.


돌체 앤 가바나는 가방부터 지갑, 스니커즈에 이르기까지 화이트 바탕에 화사한 핑크색 플라가 눈에 띄는 제품들을 선보였다. 소형 사이즈의 가방은 견고한 스퀘어 스타일로 긴 체인 스트랩이 고급스럽다. 동일한 패턴의 화이트 스니커즈 뒷 부분에는 금속 장식이 부착돼 더 화려하다.


폴 스미스는 화사한 핑크색 바탕에 마치 피어나는 듯한 그린 플라워 패턴이 적용된 지갑을 출시했다. 짙은 청색에 하늘색 플라워 패턴이 적용된 제품도 있다.




2018.4.6 (금)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견고하고 클래식한 스타일
마르니, 스퀘어형 파니에 백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마르니가 도시적이면서 우아한 디자인의 새로운 핸드백을 선보인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수입•판매하는 이탈리아 컨템포러리 브랜드 마르니(MARNI)가 봄여름 시즌 새로워진 스퀘어 형태 파니에(Pannier) 백을 출시한다. 


마르니는 지난 2016년 부드럽고 유연한 형상의 파니에 백을 처음 선보였는데, 이후 매 시즌 국내 수입된 제품이 전량 완판되었을 정도로 큰 호응을 얻었다. 바게트나 와인을 담는 바구니라는 뜻의 파니에 백은 별다른 장식 없이 심플하지만 뚜렷한 라인과 브랜드 특유의 여성스러운 매력이 돋보인다.


이번 시즌에는 흘러내리듯 편안한 기존 디자인과 달리 각진 스퀘어(Square) 형태를 새롭게 출시해 도시적면서 세련된 감각을 더했다.


네모 형태의 견고한 몸체는 광택감이 도는 고급 송아지 가죽으로 제작돼 고급스러우며, 다채로운 색상의 컬러블록이 적용된 단단한 원형 손잡이는 브레이슬릿처럼 연출 가능하다. 


탈부착 가능한 숄더 스트랩이 내장돼 토트백과 크로스백 두 가지로 활용 가능하며 마그네틱 클로저가 실용성을 더한다. 스퀘어 형태 파니에 백은 브라운과 블랙 두 가지 색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도시적이면서 우아한 감성이 돋보이는 마르니의 봄여름 시즌 ‘스퀘어형 파니에 백’은 전국 마르니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온라인 부티크 S.I.빌리지닷컴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3.19 (월)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올해 첫 아티스트 협업, 도자기 예술가와 컬렉션 제작
‘막달레나 수아레즈 프림케스’ 협업 컬렉션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수입∙판매하는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마르니(MARNI)가 올해 첫 아티스트 협업 컬렉션을 출시한다.

마르니는 오랜 시간 예술계와 밀접한 교류를 지속해 왔다. 예술은 마르니 디자인의 영감의 원천이자 브랜드 정체성을 이루는 주요 요소라 할 수 있을 만큼 마르니는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와 협업을 통해 매번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협업 컬렉션의 주인공은 베네수엘라 출신 예술가 막달레나 수아레즈 프림케스(MAGDALENA SUAREZ FRIMKESS)다. 마르니는 그녀의 솔직하고 개성 있는 디자인에 매료되어 올해 첫 협업을 진행하게 됐다. 도자기 아트로 유명한 막달레나 수아레즈 프림케스는 자신이 입양된 도시인 캘리포니아에서 남편이 만든 도자기 위에 다양한 그림을 그리며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그녀는 아이의 순수한 이미지, 광고의 슬로건, 가족의 초상화, 베니스의 해변 등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평범하지 않은 강한 상상력을 표현한다. 

마르니는 이번 컬렉션에서 막달레나 수아레즈 프림케스의 작품이 디자인 된 쇼퍼백과 의류를 선보인다. 자연과 어우러진 평화로운 마을과 아이들의 모습이 담긴 그림이 가방과 의류에 프린트 되어 마치 하나의 예술 작품 같은 느낌을 준다. 전국 백화점 내 마르니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2.13 (화)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트렁크백의 뒤를 이을 올 가을 새로운 잇백, 파니에 백 선보여
마르니, 파니에 백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트렁크 백의 신화를 이을 마르니의 신규 백이 출시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전개하는 컨템포러리 브랜드 마르니(MARNI)가 올 가을 파니에 백(PANNIER BAG)을 출시한다.

 

마르니의 트렁크 백은 지난 2014년 출시되자마자 브랜드의 베스트셀러 제품이 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 매장에서도 웨이팅 리스트가 있을 정도로 시즌마다 완팡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파니에 백은 트렁크 백의 인기를 이어갈 마르니의 신제품으로 마르니 특유의 여성스러운 매력이 돋보인다.

 

바게트나 와인을 담는 바구니라는 뜻의 파니에 백은 별다른 장식 없이 심플하고 단순한 구조지만 뚜렷한 라인을 지닌 것이 특징이다.
고급 송아지 가죽을 사용해 유연하고 부드럽게 떨어지는 형상을 완성시켰으며, 이와 대비되는 커다란 손잡이는 레진, 나무, 금속 등의 소재를 사용해 단단한 원형으로 제작했다. 마르니가 이번 17FW 시즌 추구하는 도시적인 감성과 흐르는 듯한 유연한 구조가 드러나고 있으며, 가을을 담은 그린, 오렌지, 탠(tan)부터 기본적인 블랙까지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된다.

 

파니에 백은 탈부착 가능한 어깨 끈이 내장되어 있어 다양한 스타일로 연출이 가능한 제품이다. 크로스로 매면 좀 더 캐주얼한 느낌을, 원형 손잡이를 사용해 토트로 들면 좀 더 격식 있는 느낌을 준다. 또한 내부에는 같은 색상의 미니 파우치가 내장되어 있다. 로고로 포인트를 준 이 파우치는 간단한 소지품을 수납하기에 용이하며, 탈부착이 가능해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올 가을 마르니가 야심 차게 선보이는 파니에 백은 전국 마르니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온라인 부티크 S.I.빌리지닷컴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가격 200만원 대.

 


2017.09.14 (수)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다양한 소재, 이미지로 만든 추상화 프린트 한 티셔츠, 드레스 출시
마르니, ‘샐리 스마트’ 협업 컬렉션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차정호)이 전개하는 컨템포러리 브랜드 마르니(MARNI)가 2017 프리-폴(pre-fall)컬렉션을 통해 시각 예술가 샐리스마트(Sally Smart) 협업 제품을 선보인다.

 

 

현대 미술은 마르니 디자인의 영감의 원천이자 브랜드 정체성의 주요 요소라 할 수 있을 만큼 마르니는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매번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마르니가 이번 프리-폴 컬렉션에서 함께한 샐리 스마트(Sally Smart)는 다채로운 콜라주 기법을 사용한 흥미로운 작품으로 주목 받고 있는 호주 출신의 시각 예술가다.  환상적이면서 기이한 이미지를 대형 콜라주 설치물로 표현해내기로 유명하다.

 

 

샐리 스마트의 자유로운 영감과 마르니만의 표현 방식이 어우러져 이번 컬렉션이 완성됐다. 다양한 소재와 이미지를 조합해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인간의 모습을 형상화한 샐리 스마트의 삽화가 티셔츠, 드레스 등에 적용됐다.

 

 

컬렉션의 주요 제품인면 저지 티셔츠는 두 종류로 출시됐으며,전면에 샐리 스마트의 삽화가 크게 프린트 됐다. 옐로와 블루,레드, 블랙 등 다채로운 색상과 스트라이프, 도트 무늬 등을 활용해 두 명의 움직이는 인물을 추상적 형태로 표현했다. 새틴 드레스는 무릎 기장의 A라인 긴 팔 원피스로, 기하학적인 대형 사진 콜라주가 전면에 인쇄돼하나의 거대한 작품을 보는 듯 하다.뒷면은 블랙 색상을 입혀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했다.

 

 

마르니와 샐리 스마트의 프리-폴 협업 컬렉션은 전국 백화점 내 마르니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7.08.14 (월)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콜라주 기법으로 유명한 네덜란드 예술가 루스 반 빅과 협업
마르니, 예술가 ‘루스 반 빅’와 협업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전개하는 컨템포러리 브랜드 마르니(MARNI)에서 네덜란드 예술가 루스 반 빅(Ruth Van Beek)과 함께 한정판 협업 컬렉션을 출시한다.


끊임없이 예술과 소통하는 마르니는 이번 시즌 콜라주 기법을 사용해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는 루스 반 빅을 만나 2017년 여름 미니 컬렉션을 완성했다. 루스 반 빅의 철저하게 계획된 듯 하면서도 꾸밈없이 순수해 보이는 작품들이 마르니가 추구하는 미리 짜인 콘셉트 속에서의 자유분방함과 잘 어우러진다. 루스 반 빅은 자르기(cut), 접기(folding), 대조(contrast)의 방법으로 다양한 이미지를 레이어링해 작품을 만드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특히 열대 식물, 꽃과 같은 자연적인 요소를 작품 속에 녹여 독특한 디자인을 완성시키는데, 이렇게 완성된 이미지들은 부드러운 색감을 통해 다양한 제품에 적용됐다.


마르니는 루스 반 빅의 작품을 이번 시즌 컬렉션의 가장 대표적인 프린트로 내세웠다. 컬렉션의 주요 제품인 코튼 저지 티셔츠는 전면에 루스 반 빅의 삽화를 크게 프린팅 했으며, 뒷면은 마르니 특유의 감성이 돋보이는 커다란 두 개의 리본장식을 여밈으로 한 커팅 디테일로 반전 매력을 느낄 수 있게 했다. 같은 프린트의 포플린 셔츠도 눈에 띈다. 현대적인 느낌의 프린트와는 대조적으로 소매부분의 통을 과장되게 크게 넓혀 여성스러우면서도 클래식한 느낌을 살렸다. PVC 소재의 쇼핑백도 두 가지 디자인으로 출시된다. 루스 반 빅의 각기 다른 느낌의 삽화를 크게 프린팅해 넣었으며, 가방의 앞면과 뒷면의 패턴을 대조적으로 디자인해 색다른 느낌을 자아낸다. 긴 핸들이 부착돼 있어 어깨에 간단하게 매거나 손에 들 수 있는 등 다양한 연출이 가능하다.


마르니는 이 외에도 루스 반 빅의 커다란 삽화와 독특한 패턴이 돋보이는 블라우스, 티셔츠 등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마르니와 루스 반 빅의 한정판 협업 컬렉션은 전국 백화점 내 마르니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7.6.7(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