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방가전

Home > 난방가전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전국 영하권에 패딩, 난방용품 80여종 20~50% 할인 판매
전국 “꽁꽁” 영하, 이마트 ‘방한대전’ 열어
#이마트


급작스러운 추위가 찾아온다.


6일을 기해 전국이 영하권까지 떨어지는 강추위가 예보된 가운데 이마트가 패딩을 비롯한 히터 등 난방용품을 20~50%까지 할인하는 '방한대전'을 벌인다.


'한파대전' 행사 상품은 겨울의류 40여종, 난방가전 40여종으로 총 80여종으로 데이즈 패딩을 비롯해 겨울 의류를 20~40% 카드사 할인 판매한다.

(해당 카드사 결제시 할인 적용 : KB국민/신한/농협/우리/기업)


주요 상품으로 우선 패딩류로 26일까지 데이즈 남성 국민구스다운 후드점퍼를 6만9,900원에서 42% 할인한 3만9,900원, 남성 국민구스다운 베스트를 4만9,900원에서 40% 할인한 2만9,900원으로 판매한다.

 

또한 12일까지 남성 벤치코트자켓을 15만9,000원에서 37% 할인한 9만9,000원, 남성 구스헤비자켓을 12만9,000원에서 31% 할인한 8만9,000원에 판매한다. 


이어 같은 기간 여성 경량 하이브리드 자켓을 6만9,900원에서 42% 할인한 3만9,900원에 판매한다.


같은 기간 바지류는 데이즈 다운팬츠를 5만9,900원에서 33% 할인한 3만9,900원에 판매한다. 


데이즈 방한팬츠도 3만9,900원에서 25% 할인한 2만9,900원에 판매한다.


내의는 데이즈 히트필 웜웨어 2개 구매시 50% 할인, 데이즈 기모 타이즈/레깅스 2족 구매시 20% 할인한다.


12일까지 아동의류 9종도 20% 할인 판매한다. 핑크퐁 보온내의는 1만2,720원, 동물패턴 보온내의는 1만320원에 판매한다.



이와 함께 난방 가전에서는 전기요가 특히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이 10월엔 29%, 11월엔 42%로 고신장하는 가운데 6일부터 26일까지 총 40여 종을 할인 판매한다.


우선 '보국 워셔블 소프트 전기요' 등 전기요 10종을 1만5,000원~2만원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또한 '밀 컨벡션 히터'를 13만9,000원에서 20% 할인해 11만1,200원, 트리아이나 PTC히터를 6만9,000원에서 20% 할인해 5만5,200원에 판매한다.


이 밖에도 올 겨울 처음 판매하는 일본 전통 가정 난방기구인 '코타츠'도 행사에 참여했다.


코타츠는 전열기가 달린 테이블 위로 담요 등을 덮어 내부 열을 보존하는 일본식 난방기구로 작은 공간에서 아늑하게 따뜻함을 즐길 수 있어 최근 1~2인 가구의 10~20대들에게 인기가 좋다.


'지이라이프 코타츠' 상품은 기존에 테이블이 14만8,000원, 전용이불이 4만8,000원이었지만, 행사 기간 내에는 코타츠 테이블을 구입하면 4만8,000원짜리 전용 이불을 함께 증정한다.


한편 기상청은 서울 기준 7일(금)부터 최저기온이 -8℃로 급격히 떨어지고, 이튿날인 8일(토)에는 -10℃를 기록하는 등 다음 주에도 내내 -3 ~ -7℃로 낮은 기온을 유지하겠다고 예보한 바 있다.


그러나 한겨울 추운 날씨는 매출을 견인한다.


이마트가 지난해 12월부터 올 1월까지 5주간 온도와 매출과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5 ~ -6℃ 사이에 가장 많은 매출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른바 적당히 추운 '골든 템퍼레이쳐'다. 이번 7일~13일 일주일간 평균 최저기온 역시 -6.4℃로 이 '골든 템퍼레이쳐'에 가까워 매출 호조세가 전망된다.


실제 3일간 최저기온 평균이 -5.66℃였던 지난해 12월 20일~22일 기간 동안 이마트 총 방문객 수는 2백20만 명에 난방용품 매출액은 3억원을 기록해 5주간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이와 반대로 최저기온 평균이 -0.33℃를 기록했던 올 1월 17일~19일 기간 동안 이마트 총 방문객 수는 1백90만 명에 난방용품 매출액 8천5백만원으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마찬가지로 너무 추워도 방문객은 감소했다. 최저기온 평균이 -13.06℃를 기록했던 1월 10일~12일 기간 동안 방문객 수는 1백90만명에 난방용품 매출액은 2억3천만원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담당은 "갑작스러운 한파가 찾아와 체감온도가 뚝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방한대전을 통해 이마트 고객들이 난방용품을 저렴하게 준비하실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밝혔다.



2018.12.05 (수)

Home > SSG DAILY/PRESS
코타츠, 데스크워머 등 이색 난방기구도 첫 선보여
영하권 추위, 이마트 난방용품 대전
#이마트


전국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본격적인 겨울 추위에 난방용품 매출이 고공행진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2일 서울이 첫 영하권으로 접어든 것을 시작으로 23일에는 강원 일부 지역의 최저기온이 영하 9도까지 내려가며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에 진입했다.


올 10월 평균기온이 3도가량 낮아지는 등 10월부터 때 이른 추위가 찾아오며 10월 평균 이마트 외투 매출이 지난해 대비 11.2% 상승한 것을 시작으로 때 이른 영하권 날씨가 찾아옴에 따라 난방용품이 성수기를 이어가는 중이다.


특히, 난방가전의 대표 상품인 전기매트의 11월(~22일) 매출은 지난해 대비 45% 신장, 10월(29%)에 이어 두 자릿수의 성장세를 유지했다.


이에 이마트는 오는 29일(목)부터 12월 12일(수)까지 히터, 전기요 등 난방가전 할인행사와 함께 1인 가구 수요를 겨냥한 코타츠 등 이색 난방가전을 행사상품으로 준비했다.


우선, ‘순면 난방용품 기획전’으로 ‘신일전기요 순면(싱글/더블)’을 각 1만원 할인한 84,800원, 89,800원에 판매하며, ‘순면플러스 전기요(미니/싱글)’도 각 1만원 할인한 56,900원, 79,900원에 판매한다.


더불어 올해는 1인가구를 겨냥한 개인 난방기구로 코타츠, 에스워머(데스크 히터) 등 이색 난방기구를 사전 기획해 처음으로 선보인다.


코타츠는 전열기가 달린 테이블 위로 담요 등을 덮어 내부 열을 보존하는 일본식 난방기구다. 작은 공간에서 답답하지 않으면서도 효율적으로 난방이 가능해 젊은 층들에 인기있는 상품이다.


'지이라이프 코타츠 테이블(148,000원)’을 구매할 경우 48,000원 상당의 코타츠 전용이불을 증정한다. 시중에서 코타츠 테이블과 이불을 함께 구매할 시 17만원 정도의 가격으로, 이보다 저렴하게 살 수 있는 기회다.


데스크 히터로 유명한 ‘에스워머’ 또한 79,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으로 이마트 50개 점에서 우선적으로 만나 볼 수 있다.


책상 아래 부착해 은은하게 발열하는 이 제품은 히터로도 난방이 되지 않는 공간까지 따뜻하게 해주기 때문에 사무실이나 공부방 등에 적합하다. 


좁은 방에서는 스탠드 형식으로 세워서 사용하면 실내 온도를 1도가량 높이는 효과도 있다.


뿐만 아니라 생활 방수 기능을 갖춰 일반적인 실내 공간은 몰론 욕실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전열 기구로 Black&Decker 마이카 전기스토브, 히터를 1만원 할인해 119,000원, 149,000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10월 이른 가을 추위에 이어 본격적인 겨울에 접어들면서 방한 상품들이 꾸준한 매출 호조를 보이고 있다”며,


“특히 본격적인 영하권 추위에 접어들면서 트렌드에 맞는 이색 난방가전 등 다채로운 겨울 상품을 통해 월동 준비에 알맞은 행사상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2018.11.26 (월)

Home > SSG DAILY/PRESS
11월2일 목요일부터 2주간 겨울 시즌상품 조기 할인 판매 실시
이마트 역대 가장 빠른 겨울상품 할인판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는 11월 2일 목요일부터 2주간 가공식품부터 가전제품까지 겨울 시즌상품을 대대적으로 할인 판매한다. 겨울 상품의 할인 행사는 해당 시즌 상품의 수요가 줄어드는 12월 말부터 1월경에 실시했던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이마트는 이례적으로 입동(11월 7일)이 시작하기도 전인 11월 2일부터 겨울시즌 상품에 대한 할인 행사를 조기에 진행한다.

 

대표상품으로는 겨울철 대표 먹거리인 피코크 속이 꽉찬 호빵 3종(생돈육/야채/고추잡채)을 20% 할인한 2,940원에 선보이며, 문풍지 등 3M 보온용품은 전품목 20% 할인 판매한다. 겨울철 필수 보온 이너웨어 히트필도 2개 이상 구매 시 20% 할인을 진행한다. 가격은 폴리 히트필 13,800원, 기모 히트필 16,800원이다.

 

북유럽 1위 전기히터 전문업체 밀(mill)의 컨벡션 히터와 카본히터는 카드 프로모션을 통해 10% 저렴하게 판매한다. 정상가격은 각 149,000원 129,000원 이다. (※행사카드 : 이마트e, 삼성, KB국민, 신한, 현대, NH농협, 우리) 그 외 건조한 겨울 피부 보습을 위한 피지오겔 로션200ml를 사면 크림 75ml를 추가 증정하며, 핫팩, 전기요, 경량다운 등 다양한 행사상품을 준비했다.

 

이마트가 이렇듯 겨울상품을 조기 할인 판매하는 이유는 11월 초 겨울상품 매출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16년 11월1일부터 14일까지 겨울 시즌상품 매출을 살펴보면 난방 가전용품은 10.4%, 내복은 17.1%, 호빵은 8.7% 매출이 전년보다 늘었다.

 

또한 시즌 상품의 행사를 예년보다 일찍 시작해 조기에 매출을 활성화 하겠다는 계획이다. 대표적인 겨울 시즌상품인 김치냉장고의 경우 예년보다 할인 행사를 조기에 실시해 시장을 선점하며 매출이 대폭 상승했다. 이마트는 11월 3째주가 매출 피크인 김치냉장고를 올해는 한달 앞선 10월 26일부터 대대적인 할인 행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김치냉장고의 10월 매출은 전년대비 23%로 대폭 상승해 시즌상품 조기 할인 행사의 효과를 톡톡히 보여줬다. 김치냉장고 구매금액대별 최대 50만원 상품권 증정, 200만원 이상 구매 시 10만원 추가할인, 핸드블랜더, 칼세트, 후라이팬 세트 증정 등 다양한 혜택을 11월 말까지 진행해 매출 상승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팀장은 “이번 주 들어 아침기온이 1℃로 뚝 떨이지는 등 초겨울 날씨가 찾아와 겨울상품을 찾는 소비자가 늘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정 시기에만 소비되는 시즌 상품을 조기에 할인 판매 함으로써 매출 선점은 물론,소비자도 실질적으로 상품이 필요한 시기에 저렴하게 겨울 상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2017.11.1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