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업계 최초 클래식편의점, 이마트위드미 예술의전당점 오픈!
편의점에서 클래식을 감상한다?
with me
#위드미


이마트위드미가 예술의전당 내에 ‘클래식이 흐르는 편의점’을 콘셉트로 차별화한 ‘예술의전당점’을 13일 그랜드오픈했다고 밝혔다.


이마트위드미 ‘예술의전당점’은 위드미 1,830번째 점포로 지난달 말에 프리오픈한 바 있으며 이후 클래식 관련 집장비를 최종 설치하고 13일에 최종 오픈하게 되었다. ‘예술의전당점’은 예술의전당 내 관객 편의공간인 ‘비타민스테이션’에 위치해 있으며, 매장규모는 약 79㎡(24평)이다.


이번 점포는 기존 매장과 레이아웃에서 차별화하여 예술의전당 음악당의 모양을 응용한 부채꼴 모양으로 구성하여 매장 입구에서부터 고객들이 다양한 상품을 볼 수 있도록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클래식이 흐르는 편의점’ 콘셉트에 걸맞게 매장 내 휴게공간에 클래식 청음 장비를 구비하였으며, 장비가 있는 벽면에는 백건우, 조성진, 리처드 용재 오닐 등 유명 아티스트들의 사진으로 인테리어를 구성했다.


별도로 세계 최대 음반사인 유니버설뮤직 한국법인과의 협업을 통해 클래식 관련 진열장에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 음반을 전시하였으며, 이와 함께 노트, 워터보틀 등 아티스트 연관 상품도 판매한다.  ※ 중소음반 판매사와 상생차원에서 클래식 음반CD는 판매하지 않고 홍보차원 전시


또 최근 뛰어난 가성비로 소비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는 노브랜드 상품 60여종을 노브랜드존 (No Brand Zone)으로 특화매대를 구성하여, 매장을 찾는 고객들에게 다양한 노브랜드 상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했다.


지속된 장기불황에도 불구하고 1인가구 증가와 고령화 추세와 맞물려 편의점 성장속도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편의점 업계에서는 이전까지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매장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카페, 세탁서비스, 무인택배, 캐시백서비스 등 일상생활과 맞물려 자주 이용하는 서비스를 기존 편의점과 결합해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켜 새로운 수요를 창출해내고 있다. 이마트위드미도 새로운 형태의 편의점을 고민하던 중 지난해 9월, 스타필드 하남에 매장에서 조리한 반찬을 직접 선택하여 만드는 D.I.Y 도시락이 있는 ‘밥짓는 편의점’을 선보였으며, 이번에는 관람객이 공연을 기다리는 동안 청음 장비를 통해 유명 아티스트의 연주를 고음질로 감상하며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지역 및 입지에 특화된 ‘클래식 편의점’을 오픈하게 됐다.


이마트위드미는 올 상반기, 다양한 컨셉의 테스트 매장을 오픈하여 차별성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김성영 이마트위드미 대표이사는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점포는 위드미에서만 볼 수 있는 차별화된 컨셉을 적용하여 구성하였다” 며 “앞으로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다양한 형태의 매장을 개발하여 소비자로부터 환영받을 수 있는 기업으로 성장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2017.2.13(목)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