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콘텐츠

ISSUE 스타트업 스페이스 3편 『스마트 스트랩』
COLUMN 일류 인턴이 되는 꿀팁
TV 비비안의 봄, 이제 날아오르다
TV 숙성자들 MAKING FILM

SSG뉴스

ssg.com 장바구니를 쓱 부탁해
emartmall 가격의 끝! 분유
SCS뉴스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 3월 넷째주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작년 화이트데이 기간 초콜릿 매출 발렌타인데이 매출 넘어서
터줏대감‘발렌타인데이’넘어선‘화이트데이’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연인들의 대표 명절 발렌타인데이가 화이트데이에 자리를 내줬다. 화이트데이 초콜릿 매출이 발렌타인데이 매출을 넘어선 것.
 
대표적인 연인들의 기념일로 통하는 발렌타인데이는 전세계적으로 여성들이 남자친구나 남편 등에게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초콜릿을 선물하는 날로 유명하다.
 
이와 비슷한 개념으로 발렌타인데이 한달 뒤인 3월 14일에 남성들이 여성들에게 초콜릿이나 사탕을 주는 화이트데이가 있지만 발렌타인데이 만큼 주목을 받지 못하며 매년 신세계의 화이트데이 매출은 발렌타인데이 대비 약 70% 수준이었다.
 
실제 발렌타인데이는 19세기초부터 장기간 이어져온 반면 화이트데이는 40년전 일본에서 처음 시작될 만큼 역사가 짧아 인지도 면에서 부족했던게 사실이다.
 
하지만 최근 몇 년동안 자상하고 애정표현도 서슴없이 하는 일명 ‘심쿵남’, ‘로맨틱남’ 등이 여성들에게 각광을 받으며 화이트데이에 여자친구에게 초콜릿이나 사탕을 빠짐없이 선물하는 남성들이 급속도로 늘고있다.
 
실제 신세계백화점의 최근 3개년 발렌타인데이와 화이트데이의 초콜릿 매출을 비교해보면 매년 격차가 줄어들다가 지난해에는 마침내 화이트데이 매출이 발렌타인데이 매출을 소폭 앞섰다.
 
[연도별 발렌타인데이 VS 화이트데이 초콜릿 매출 비교]

구분

14

15

16

발렌타인데이

9.2

11

11

화이트데이

6.8

9.3

11.2


※ 매년 발렌타인데이, 화이트데이 당일포함 직전 3일간 초콜릿 매출
 
이처럼 화이트데이 매출이 발렌타인데이를 제친 또 다른 요인은 화이트데이에 초콜릿을 구매하는 남성들의 객단가가 발렌타인데이의 여성들보다 높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화이트데이 행사기간(3/12~14일) 구매 객단가는 평균 6만원으로 발렌타인데이(2/12~14일)의 평균 객단가인 4만원보다 2만원이 높았다.
 
이와 관련 송선호 신세계백화점 식음팀장은 “남성들은 비교 검색 등 큰 고민없이 해외 유명 브랜드의 초콜릿을 즐겨사는 편”이라며 “이와 같이 매년 화이트데이를 챙기는 객단가 높은 남성고객들이 늘어남에 따라 자연스레 화이트데이 매출도 함께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9일부터 14일까지 전점에서 세계 각국의 유명 초콜릿 브랜드가 참여하는 화이트데이 초콜릿 행사를 대대적으로 진행한다.
 
우선 초콜릿계의 에르메스라 불리며 최상급 카카오 콩만을 사용하는‘라메종뒤쇼콜라’, 카카오와 홋카이도산 생크림, 위스키가 어우러져 쫄깃한 식감을 자랑하는 일본 생초콜릿의 대명사 ‘로이즈’ 등 유명 브랜드가 빠짐없이 참여한다.
 
특히 이번 화이트데이 행사에서는 화이트데이를 만든 100년 전통의 일본 마시멜로 전문브랜드 ‘이시무라’를 신세계백화점 단독으로 국내에 첫 선을 보인다.
 
실제 1977년 발렌타인데이에 보답하는 날로 이시무라 사장이 3/14일을 ‘마시멜로데이’라고 처음 만들었는데 이후 마시멜로만으로는 아이템이 너무 한정된다는 이유로 명칭을 ‘화이트데이’로 바꾼 것이 오늘날 화이트데이의 시초다.
 
이외에도 덴마크의 럭셔리 프리미엄 초콜릿으로 유럽에서 유명한‘라크리스’, 세계적인 초콜릿 전문 전시회인 ‘살롱 뒤 쇼콜라’에서 4년연속 Top 5에 이름을 올린 ‘위고앤빅토르’ 등 세계적인 브랜드들이 총 출동할 예정이다. (점포별 참여 브랜드 상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