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설 시즌 SSG머니 선물 70% 증가, 모바일 세뱃돈 트렌드 이끈다!
이제 세뱃돈은 모바일로 쏜다!
신세계아이앤씨
#신세계아이앤씨


모바일 세뱃돈이 설 명절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신세계아이앤씨(대표 김장욱)는 올해 설 시즌 동안 모바일 간편결제 SSG페이의 선불결제 수단인 ‘SSG머니 선물하기’ 이용이 급증했다고 3일 밝혔다.


SSG페이의 선불결제 수단인 SSG머니는 설 연휴가 있었던 지난 설 시즌, 일평균 이용 건수가 전년 대비 70% 증가한 5,000여건을 기록했다. SSG머니로 세뱃돈을 가장 많이 보낸 연령대는 30대로 37%를 차지했으며, 40대 28%, 50대 20%, 20대 11%로 뒤를 이었다.
 
이는 신권 교환을 위해 은행에 길게 줄을 서거나 선물 구매를 위해 발품을 파는 등의 번거로움 없이 휴대폰번호만 있으면 쉽고 간편하게 SSG머니로 세뱃돈을 전송할 수 있어 설 시즌에 세뱃돈은 물론 가족이나 친지들을 위한 설 선물로 SSG머니가 활발하게 사용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SSG머니는 무통장입금이나 SSG페이에 등록된 신용카드, 은행계좌로 충전이 가능하고, 신세계상품권은 물론 카드사/멤버십 포인트 등을 간편하게 SSG머니로 전환해 SSG페이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현금의 대체재로도 주목 받고 있다.


이 밖에도 지난해 4월 론칭한 SSG페이 전용 선불형 기프트카드인 SSG머니카드의 구매도 지난 추석시즌 대비 130% 증가했다.


SSG머니카드는 지류 형태인 기존 상품권과 달리 내구성이 강화된 카드 모양으로, 심플한 디자인 패키지와 접근성이 높은 편의점에서 구매할 수 있는 등의 이유로 20대 젊은 층들에게 명절 선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것.


김승환 신세계아이앤씨 플랫폼사업부 상무는 “휴대폰번호만 있으면 SSG머니로 쉽고 간편하게 세뱃돈을 보낼 수 있다는 편리성 덕분에 설 연휴를 전후로 SSG머니 선물하기를 경험한 고객들이 크게 늘어나면서 SSG페이가 새로운 명절 풍속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SSG페이는 사용시 현금영수증 자동 발급은 물론 상품권이나 포인트를 전환해 사용할 수 있는 선불 결제 수단인 SSG머니를 통해 기타 브랜드와 차별화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앞으로는 간편 송금, 간편 외환거래, P2P대출 등의 기능과 서비스를 구축해 모든 거래의 도구가 되는 플랫폼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