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신세계百, 총 110만송이 생화로 정원처럼 매장꾸미고 다양한 봄 행사 펼쳐
신세계백화점은 110만송이 ‘봄 꽃 정원’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백화점이 봄 꽃 가득한 정원으로 변신했다.
 
신세계는 새 봄을 맞아 신세계 러브즈 스프링(shinsegae loves spring)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봄 이벤트를 펼친다. 먼저 신세계백화점 모든 점포에 개나리, 진달래, 수선화, 수국, 튤립 등 40여가지 봄 꽃 총 110만송이를 매장에 가득 채워 봄 꽃 정원처럼 꾸몄다. 특히 본점에는 가로 7미터, 세로 20미터에 달하는 생화 연출물을 매달아 봄의 향기를 물씬 느낄 수 있게 했다.
 
 또 대구신세계는 가로ㆍ세로 각각 7.4미터, 4.2미터, 높이 4미터에 이르는 1층 정문 공간을 나무 넝쿨과 봄 꽃 등 연출물로 장식했으며, 생화에서 나는 향기로 실내정원에 들어온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봄 꽃에 어울리는 나비도 백화점에 등장한다. 증강현실 기술을 이용한 신세계판 포켓몬고 게임 ‘Butterfly Catch(봄나비 잡기)’ 이벤트를 선보이고 핸드폰을 통해 봄 나비를 잡을 수 있게 했다.
 
 신세계백화점 어플로 즐길 수 있는 이 게임은 메니페대왕노랑나비, 클라우디나아그리아스나비, 끝주홍큰흰나비 등 세계적인 희귀 나비를 획득할 수 있고, 예쁜 꽃다발과 5천원, 2만원 금액할인, 커피 이용권 등 다양한 쇼핑혜택을 제공해 재미를 더했다.
 
대형 행사도 다채롭게 준비됐다.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6일부터 8일까지 본점 신관 5층 이벤트홀에서 본격적인 봄 시즌을 맞아 쇼핑에 나서는 여성들을 위해 디자이너 브랜드들의 의류를 특가로 선보이는 ‘디자이너 브랜드 특별전’을 펼친다. 이번 행사에서는 손정완, 휴리나, 손석화, 마담포라, 울티모, 이상봉, 부르다문 등유명 디자이너 여성복 브랜드들이 대거 참여해 인기상품을 특가로 선보인다. 마담포라 바지 13만 9천원, 점퍼 39만 8천원, 울티모 바지 24만 9천원, 이상봉 재킷을 49만원에 판매한다.

또 10일부터 영등포점 A관 6층 이벤트홀에서는 패션그룹 아이올리 브랜드들의인기상품을 초특가로 선보이는 ‘아이올리 대전’이 펼쳐진다. 에고이스트, 플라스틱아일랜드, 매긴, LAP 등 대표 아이올리 브랜드들이 모두 참여한다. 에고이스트 원피스 3만 9천원, 트렌치코트 9만 5천원, 매긴 원피스와 간절기 코트 각각 6만 9천원, 플라스틱아일랜드 재킷 5만 9천원, 야상점퍼 4만 9천원, LAP 원피스를 3만 9천원에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 박순민 영업전략담당은 “꽃샘 추위로 야외활동보다 도심 백화점을 찾는 고객들을 위해 완연한 봄 기운을 느낄 수 있도록 봄 꽃 정원으로 매장을 꾸몄다.”며, “증강현실을 이용한 봄 나비 게임 등 다양한 이벤트와 푸짐한 쇼핑혜택을 통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봄 매출수요를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