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콘텐츠

ISSUE 스타트업 스페이스 3편 『스마트 스트랩』
COLUMN 일류 인턴이 되는 꿀팁
TV 비비안의 봄, 이제 날아오르다
TV 숙성자들 MAKING FILM

SSG뉴스

ssg.com 장바구니를 쓱 부탁해
emartmall 가격의 끝! 분유
SCS뉴스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 3월 넷째주
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스타벅스∙신세계건설∙위드미
2015 고용창출 100대 우수기업 선정
신세계그룹


#신세계그룹
#신세계건설
#위드미

스타벅스 4년 연속수상 함께 신세계건설∙위드미 등 총 3개 그룹사 포함





신세계그룹은 17일(목), 스타벅스∙신세계건설∙위드미 등 3개사가 노동개혁의 선도적 실천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5년 고용창출 100대 우수기업’에 선정돼 대통령 표창을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고용창출 100대 우수기업’ 표창 수여식은 이날 오전 11시 40분부터 청와대 영빈관에서 오찬 형식으로 진행됩니다.

 

행사에는 경제부총리, 고용노동부장관 등 우수기업 대표 및 노사단체장 150명이 참석하며 고용창출 우수기업에 대한 인증패 수여와 우수사례, 수상소감 발표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스타벅스는 4년 연속 고용창출 우수기업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고 신세계건설과 위드미는 처음으로 ‘고용창출 100대 우수기업’에 선정됐습니다.

 

금번 ‘2015년 고용창출 100대 우수기업’에 선정된 신세계그룹 3개사(스타벅스∙신세계건설∙위드미)는 적극적인 고용확대 정책을 펼치고 다채로운 인재육성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의 공통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스타벅스는 99년 1호점 오픈 당시 40명의 직원 규모로 출범했지만 3월 현재 전국 860여개 매장에서 8,300여명이 정규직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2015년말 임직원 수는 8,147명으로 전년대비 약 13% 가량 증가했습니다.






업계 선도한 열린채용, 기업성장 통한 선순환적 채용확대 인정받아





스타벅스는 꾸준한 고용창출 성과 뿐만 아니라 연령, 성별, 학력, 장애 여부에 상관없이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평등 직장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출산과 육아로 퇴직했던 전직 스타벅스 여성 관리자들의 재취업의 기회를 제공하는 ‘리턴맘 프로그램’과 장애인 바리스타 채용 및 직업훈련이 대표적입니다. 올해로 네 번째 ‘고용창출 우수기업’을 수상하게 된 스타벅스는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주제로 연단에 나가 우수사례도 발표합니다.

 

건설업이 주업종인 신세계건설은 지난해 임직원수가 2014년 대비 24%나 증가했습니다. 신세계건설의 2015년 매출은 전년대비 약 29% 가량 증가했으며, 매출 상승에 따라 자연스럽게 고용창출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보입니다.

 

2014년 7월 출범한 신세계그룹의 편의점 브랜드 ‘위드미’는 2015년 임직원 수가 전년대비 68% 가량 늘었습니다. 위드미는 최근 꾸준한 성장세를 기반으로 점포수가 늘면서 점포개발 및 운영관리 목적의 추가 채용이 이루어졌기 때문입니다. 또 직영점포의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창출해 정부 시책에 적극 동참하고 계약만료 파견근로 인력을 정규직으로 전환시켰습니다.

 

한편 신세계그룹은 지난 2월 부산에서 ‘신세계그룹&파트너사 상생채용박람회’를 개최하고 일자리 창출과 고용난 해소에 적극적인 행보를 펼치고 있습니다. 지난해 9월 유통업계 최초로 채용박람회를 개최한 신세계는 올해 서울/경기권(6월), 대구/경북권(10월) 등 총 3회에 걸쳐 채용박람회를 개최합니다.이처럼 신세계가 고용창출을 중요한 기업과제로 선정하고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는 것은 지난 2014년 초 발표한 ‘비전 2023’에 따른 것입니다.

 

신세계는 ‘비전 2023’을 바탕으로 매년 1만명 이상을 고용해 내수경기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힌바 있습니다.신세계는 지난해 1만 4,000명 가량을 채용했고 올해는 1만 4,400명을 채용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습니다. 임병선 신세계그룹 인사총괄 부사장은 “고용확대는 미래를 위한 가장 중요한 투자 중 하나”라며 “신세계는 앞으로도 시간선택제 일자리, 경력단절여성, 장애인 고용 등 다양한 채용 기회를 제공해 고용난 해소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