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존 갈리아노 영입 이후 첫 콜렉션 선보여
메종 마르지엘라, 첫 컬렉션 공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난해 디자이너 존 갈리아노(John Galliano)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영입하며 패션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메종 마르지엘라(Maison Margiela)가 드디어 첫 번째 컬렉션을 공개했습니다.





전위적이고 독창적인 프랑스 브랜드 메종 마르지엘라는 지난 12일 런던에서 ‘SS15아티즈널(Artisanal) 컬렉션’을 선보였는데요. 아티즈널 컬렉션은 메종 마르지엘라의 오뜨 꾸띄르(Haute Couture) 컬렉션입니다.

 

 

마르지엘라의 개성과 존 갈리아노의 위트와 감각이 만나다





존 갈리아노는 천부적인 재능을 바탕으로 금세기 천재 디자이너라는 호평을 받아왔습니다. 2011년 패션계를 떠난 뒤 이번 마르지엘라 컬렉션을 통해 3년 만에 화려한 재기에 성공한 인물로 이번 컬렉션에 대한 패션계의 관심은 뜨거웠는데요. 그는 이번 데뷔 무대에서 과거를 투영하면서도 미래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컬렉션을 선보였습니다.

 

일상 속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평범한 사물에서 아름다움을 찾아내고, 이를 옷에 접목시켜 새롭게 재해석하는 ‘발견의 과정’을 컬렉션 전반에 걸쳐 강조했습니다. 또한, 강렬하면서도 잘 정제된 옷감과 부자재를 사용, 마르지엘라만의 끊임없는 해체와 조합을 통해 전혀 다른 새로운 개념의 컬렉션을 탄생시킨 것이 특징입니다.

 

컬렉션에서 선보인 의상들은 정교한 테일러링과 부드러운 곡선, 비율이 잘 맞아 떨어지는 실루엣에 집중했으며, 옷의 커팅과 라인 한 땀 한 땀에 브랜드가 추구하고자 하는 도전과 실패, 노력에 대한 감정을 담아냈는데요. 특히 존 갈리아노는 이번 2015 아티즈널 컬렉션을 통해 마르지엘라의 개성과 브랜드 철학은 존중하면서도 그만의 풍부한 위트와 감각을 잘 드러냈다는 평입니다.

 

성공적인 데뷔무대를 마친 존 갈리아노의 다음 컬렉션에도 패션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