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SG 뉴스/보도자료
오는 21일, 온라인•오프라인 경계 허문 3세대 신세계 앱(APP) 선보여
엄마, 아빠도 편하게 쓰는 앱(APP) 출시
신세계그룹
#신세계그룹

오는 21일, 온라인•오프라인 경계 허문 3세대 신세계 앱(APP) 선보여





신세계백화점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연계성을 높인 온라인 서비스를 잇달아 선보이며 본격적으로 온라인 to 오프라인 (일명 O to O / 오 투 오) 마케팅에 나섭니다.

 

우선 오는 21일 고객과의 소통 강화와 급변하는 유통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3세대 신세계백화점 앱(APP)’을 선보입니다.

 

신세계백화점 앱은 시대의 변화와 함께 계속 진화해왔습니다. 앱을 통해 백화점의 세일정보 및 점포의 정보를 일방적으로 전달하는 앱이 1세대(2011년)였다면, 고객과 쌍방향으로 소통하며 앱을 통해 고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형태가 2세대(2013년)였습니다.여기에 최근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가 계속 모호해지면서 옴니채널 강화의 일환으로, 편리한 정보습득은 물론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를 허물어 쇼핑의 편의성을 한층 높인 3세대 앱을 선보이는 것입니다.

 

이번 3세대 앱에서는 우선 전자영수증 기능을 포함시켜 고객이 신세계백화점 전점에서 구매한 내역을 기존 종이 영수증과 동일한 형태로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특히 이번 전자영수증 기능은 종이 영수증을 분실할 경우 교환 및 환불을 위해 구매내역 확인에 많은 시간을 낭비할 필요가 없고, 사은품을 받을 때에도 번거롭게 영수증을 챙길 필요가 없는 등 온라인 기능을 오프라인에서 십분 활용토록 했습니다. 더불어 종이 영수증을 버릴경우 고객들이 가장 신경쓰였던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가 사라지고 종이를 절약하여 환경보호에도 앞장설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도 누릴 수 있습니다.

 

또한 오는 21일부터는 온라인 사이트마다 보안기준이 달라 고객들이 여러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만들게 되어 정작 필요한 때에는 제대로된 아이디/비밀번호를 찾지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에 주목하여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휴대전화번호로 통합하여 로그인을 간편하게 했습니다.(OS별 기능 상이) 이에 따라 고객 본인의 핸드폰을 통한 인증번호 입력방식으로 간단하게 로그인 할 수 있어 온라인 사용에 상대적으로 서툰 중 • 장년층 고객들도 편리하게 사용토록 했습니다.

 

주차서비스도 한결 편리해집니다. 앱에 본인의 차량을 등록하면 언제 백화점에 들어왔고 현재까지 주차비는 얼마인지 손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히 강남점과 인천점의 경우, 본인 차량의 주차위치까지 앱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앱으로 증정된 무료주차권을 가지고 있으면 주차비까지 모바일로 정산이 가능합니다. 이밖에도 기존 종이 DM(우편물)에서 발급되던 쿠폰북을 앱으로 발행하여 신세계앱에 로그인해 할인쿠폰을 다운로드하여 매장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여 특가상품을 손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어 9월에는 매장에 있는 계산대(POS)와 앱을 연동시켜 현재 잘 판매되는 인기상품 정보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등 21일 앱 오픈 이후에도 고객의 쇼핑편의를 위해 각종 편의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입니다.

 

 

26일부터 온라인 구매 후 매장에서 수령 가능한 ‘매직픽업 서비스’ 시행

신세계는 오는 26일부터 온라인(SSG닷컴)에서 구매한 상품을 오프라인(백화점)에서 직접 수령할 수 있는 ‘매직픽업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입니다.

 

매직픽업 서비스란 고객들이 신세계 통합 온라인 쇼핑몰인 SSG 닷컴에서 백화점 판매상품을 구매할 경우 배송을 기다리지 않고 신세계 본점, 강남점, 인천점, 경기점의 해당 브랜드 매장에서 상품을 직접 수령할 수 있는 서비스인데요. 매직픽업 서비스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편하게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구매의 장점’과 ‘사이즈와 색상 교환 및 반품, 수선 서비스 이용편의 등 오프라인 구매의 장점’을 결합한 대표적인 O to O 서비스로 고객들이 SSG 닷컴에서 오후 2시 반 이전까지 상품을 구매하면 구매내역이 고객이 직접 지정한 해당점포에 전달되어 매장에서 당일 바로 수령할 수 있는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이는 기존 유통업계의 유사 서비스(평균 11시 이전)에 비해 마감시간(14시 30분)이 3시간 이상 길어 급하게 상품이 필요한 고객이나 당일 선물목적으로 구매하는 고객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또한 매직픽업이 가능한 브랜드 수도 기존 업계보다 약 2배 이상 많은 430여여 개 달해 고객들의 선택의 폭을 넓혔고 내년 상반기 중에는 전점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입니다.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 홍정표 상무는 “최근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가 모호해지면서 온라인과 오프라인 쇼핑의 장점을 결합한 새로운 O to O 서비스를 선보이게 되었다.”며 “이번 간편 로그인 신세계 앱 및 매직픽업 서비스 이후에도 고객들의 입장에서 어떤 부분이 필요한지 세심하게 파악하여 한결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도록 새로운 가능을 보다 쉽게 선보이겠다.”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