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SG 스페셜/웹진
신세계그룹 연차별 대표 파트너들이 모였다 "당신이 있어 든든합니다"
신세계그룹 연차별 대표 파트너들이 모였다
"당신이 있어 든든합니다"

​​​스타필드 고양에 신세계그룹 가족이 된 1년차 신입사원부터 5, 10, 15, 20년차 파트너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무슨 일일까요? 비록 세대는 달라도 ‘신세계그룹’이라는 공감대 하나로 함께 했던 시간들. 이들의 이야기 속에 신세계그룹의 과거에서부터 현재, 미래까지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Editor 민경미 / Photo 유승현, 안가람

김정현 파트너 이마트 신규프로젝트팀
입사 6개월이 갓 지난 신입사원. ‘신’세계, ‘신’규프로젝트, ‘신’입사원이라는 키워드에 둘러싸여 매일 새로워지는 중입니다.

이준우 파트너 신세계백화점 화장품팀
인턴을 거쳐 2012년 7월에 입사한 에르메스 퍼퓸 바이어. 에르메스 향으로 진동하는 세상을 꿈꿉니다.

김건 파트너 신세계티비쇼핑 방송제작팀
마케팅, 인사, 지원 등 다양한 업무 경력을 자랑하는 멀티 플레이어. 현재 방송 제작을 위한 지원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송미선 파트너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운영지원팀
매장 바리스타부터 점장(SM), 지역 매니저(DM)을 거쳐 현재 영업 기획 및 지원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신상필 팀장 신세계건설 기획팀
두 번의 강산이 변해도 신세계건설이라는 변치 않는 울타리에서 오래 공들여 지은 건물의 뼈대처럼 탄탄한 내공과 실력을 자랑합니다.

누구에게나 처음은 있습니다. 서툴지만 열정 하나로 새로운 문을 열어나갈 때이죠. 신세계그룹이라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 이들이 신세계그룹에 첫발을 내디딜 때를 떠올렸습니다.

촬영 장소 : 도스 타자스(Dos Tazas)
스타필드 고양 지하 1층 PK마켓 내 위치한 Dos Tazas.
두 잔을 의미하는 스페인어로, 당일 로스팅한 원두로 만드는
질 좋은 커피를 맛볼 수 있다.

신상필 팀장
신세계건설 기획팀
IMF 시절에 운명처럼 입사지원서를 구해 신세계건설에 들어왔어요. 그때만 해도 긴장의 연속이었는데, 다행히 직속 선배의 도움으로 신입사원의 터널을 무사히 지날 수 있었지요. 후배님들은 어떠셨나요?

김정현 파트너
이마트 신규프로젝트팀
아직 채 1년도 안된 ‘초’ 신입사원이라 얼떨떨하지만 이마트에 가면 확실히 신세계그룹인이 되었다는 걸 느껴요. 몇 달 전만 해도 엄마와 장보러 가던 마트가 직장이 되면서 이젠 매장 구조나 배치에 가장 먼저 시선이 가더라고요.

이준우 파트너
신세계백화점 화장품팀
학창시절부터 패션에 관심이 많아 신세계백화점에 인턴 지원을 했고, 그 경험이 만족스러워 입사까지 한 경우라 자연스레 신세계그룹의 일원으로 스며든 것 같아요.

김건 파트너
신세계티비쇼핑 방송제작팀
저는 새롭고 다양한 경험을 매우 소중하게 여기는 편이에요. 덕분에 막막할 수 있는 신입사원 시절도 열정 하나로 보냈지요.

송미선 파트너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운영지원팀
저 역시 커피에 대한 호기심으로 스타벅스커피코리아에 입사했는데요. 바리스타 업무로 낯설지만 새로운 세계를 경험할 수 있어 항상 의욕 충만했던 기억이 나요.

신세계그룹의 한 가족이 되었다는 인연은 어떨 땐 신기하기까지 합니다. 비록 다닌 햇수는 다르지만 역시 신세계그룹에 입사하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드는 건 혼자만의 생각이 아닌가 봅니다.

촬영 장소 : 스타필드 고양 1층 고메 스트리트 외부
전국의 맛집을 모은 새로운 식문화 공간, 고메 스트리트.
외부에는 유럽의 정원을 모티브로 한 유럽식 정원을
조성하였다.

김정현 파트너가 ‘신입사원’에 대한 주제로 수줍게
첫 대화의 물꼬를 튼 데 이어 이번에는 15년차 송미선 파트너가 특유의
화사한 미소로 선후배들에게 질문 하나를 던졌습니다.

신세계그룹 파트너 하면 열정을 빼 놓을 수 없는데요. 그래서 장소도 스타필드 고양 4층의 아쿠아필드 내 찜질스파로 옮겼습니다.

촬영 장소 : 스타필드 고양 4층 아쿠아필드 내 찜질스파
횡성 참숯, 일본 시코쿠 편백나무, 히말라야 암염까지 명품
소재의 찜질방에서 차원이 다른 힐링을 누릴 수 있다.

“식지 않는 열정 덕분에 지치지않고
쉼 없이 일해 왔고 덕분에 힘들었던
신사업분야가 조금씩 자리를
잡아가고 있어 뿌듯한데요.
선후배님들도 비슷한 경험들을 갖고
계시죠?”
김건 파트너

“국내에 없던 에르메스 퍼퓸의 론칭부터 지금까지 5개 매장에 입점 시킨 데 큰 보람을 느껴요. 꾸준히 관심을 가지고 배운다면 이룰 수 없는 게 없다는 걸 느끼고 있는 중입니다.”
이준우 파트너

“저의 경우, 아직 신입인 만큼 경쟁력보다는 업무를 빨리 배우고 익히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지치지 않는 체력도 중요하다고 생각해 운동도 시작하려고 합니다.”
김정현 파트너

“15년 동안 6개 매장의 SM, 5개 지역의 DM을 하면서 수많은 파트너들을 만난 것이 프로젝트 성공으로 이어졌어요. 모든 문제의 답은 현장에 있다는 걸 깨달을 수 있었죠.”
송미선 파트너

“저는 신세계건설의 미래가 걸린 ‘비전2023’ 수립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어요. 회사 전체가 함께 이루어가는 업무라 열정과 보람의 스케일도 다를 수밖에 없고요.”
신상필 팀장

뜨거운 열기를 뒤로 하고 잠시 주변 산책에 나선 5명의 파트너들. 밝은 표정 속에 당당한 자신감이 넘쳐납니다. 이들이 열어갈 신세계그룹의 미래는 어떨까요?

촬영 장소 : 스타필드 고양 외부 산책로
외부 산책로에는 곳곳에 우거진 나무와 정자, 테이블이 구비되어 있어 잠시 쉬어 갈 수 있는 여유를 느낄 수 있다.

최고참 신상필 팀장이 선배로서 후배들에게 건네는 말 속에 묵직한 메시지가 담겨 있습니다.

“무엇보다 적극성이 있어야 합니다. 지시에 의한 수동적인 자세는 성장과 발전을 기대하기 어렵죠. 여기에 차이를 만들어 가는 디테일, 조직생활에 필요한 배려까지 더해진다면 미래는 더욱 밝을 수밖에 없죠.”

모두들 고개를 끄덕이며 각자의 가슴에 다짐을 합니다.
신세계그룹의 밝은 미래는 바로 내가, 우리가 스스로 만들어 나갈 때
더욱 빛날 수 있다는 것을…

송미선 파트너
“저 역시 열정을 바탕으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업무에 적용하고 겸손한 태도를 잃어버리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김건 파트너
“선후배의 입장과 역할을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조직의 지향점을 향해 나갈 수 있도록 연결고리 역할을 해나가겠습니다.”

이준우 파트너
“전문 지식을 갖추기 위해 배움을 게을리 하지 않기, 최신 트렌드 등을 놓치지 않고 꾸준히 관심을 가지다 보면 선배님들처럼 성장해 있지 않을까요?”

김정현 파트너
“해보고 싶은 업무보다는 현재 배우며 일하고 있는 제 업무를 좀 더 체계적으로 배워서 전문가 수준까지 올라가는 게 제 목표에요.”

​​​스타필드 고양에 신세계그룹 가족이 된 1년차 신입사원부터 5, 10, 15, 20년차 파트너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무슨 일일까요? 비록 세대는 달라도 ‘신세계그룹’이라는 공감대 하나로 함께 했던 시간들. 이들의 이야기 속에 신세계그룹의 과거에서부터 현재, 미래까지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Editor 민경미 / Photo 유승현, 안가람

촬영 장소 : 도스 타자스(Dos Tazas)

스타필드 고양 지하 1층 PK마켓 내 위치한 Dos Tazas. 두 잔을 의미하는 스페인어로, 당일 로스팅한 원두로 만드는 질 좋은 커피를 맛볼 수 있다.

신세계그룹의 한 가족이 되었다는 인연은 어떨 땐 신기하기까지 합니다. 비록 다닌 햇수는 다르지만 역시 신세계그룹에 입사하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드는 건 혼자만의 생각이 아닌가 봅니다.

촬영 장소 : 스타필드 고양 1층 고메 스트리트 외부

스타필드 고양 1층에 위치한 전국의 맛집을 모은 새로운 식문화 공간. 외부에는 유럽의 정원을 모티브로 한 유럽식 정원을 조성하였다.

김정현 파트너가 ‘신입사원’에 대한 주제로 수줍게 첫 대화의 물꼬를 튼 데 이어 이번에는 15년차 송미선 파트너가 특유의 화사한 미소로 선후배들에게 질문 하나를 던졌습니다.

신세계그룹 파트너 하면 열정을 빼 놓을 수 없는데요. 그래서 장소도 스타필드 고양 4층의 아쿠아필드 내 찜질스파로 옮겼습니다.

촬영 장소 : 스타필드 고양 4층 아쿠아필드 내 찜질스파

4층 아쿠아필드 내 위치. 횡성 참숯, 일본 시코쿠 편백나무, 히말라야 암염까지 명품 소재의 찜질방에서 차원이 다른 힐링을 누릴 수 있다.

뜨거운 열기를 뒤로 하고 잠시 주변 산책에 나선 5명의 파트너들. 밝은 표정 속에 당당한 자신감이 넘쳐납니다. 이들이 열어갈 신세계그룹의 미래는 어떨까요?

촬영 장소 : 스타필드 고양 외부 산책로

스타필드 고양 외부에는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다. 곳곳에 우거진 나무와 정자, 테이블이 구비되어 있어 잠시 쉬어 갈 수 있는 여유를 느낄 수 있다.

최고참 신상필 팀장이 선배로서 후배들에게 건네는 말 속에 묵직한 메시지가 담겨 있습니다.


“무엇보다 적극성이 있어야 합니다. 지시에 의한 수동적인 자세는 성장과 발전을 기대하기 어렵죠. 여기에 차이를 만들어 가는 디테일, 조직생활에 필요한 배려까지 더해진다면 미래는 더욱 밝을 수밖에 없죠.”

모두들 고개를 끄덕이며
각자의 가슴에 다짐을 합니다.
신세계그룹의 밝은 미래는 바로 내가,
우리가 스스로 만들어 나갈 때
더욱 빛날 수 있다는 것을…

모처럼 회사를 벗어나 스타필드 고양의 도스타자스 카페에서, 찜질방에서, 야외 산책로에서 의미 있는 시간을 가진 신세계그룹 파트너들. 하나의 팀처럼 어우러져 연말 모임 기약과 함께 스타필드 고양의 핫플레이스인 ‘데블스 다이너’에서 맛있는 뒤풀이를 마지막으로 설레는 만남을 마무리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